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재명 "국민들 총구 탄핵거부 세력에 향할 것" 비박계에 강력 경고

최근 지지율 급등세를 보이고 있는 이재명 성남시장이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주저하고 있는 새누리당 비박계에 대해 "새누리당 일부는 내 손으로 탄핵하겠다고 했는데 실제로는 거부했다고 하면, 국민들의 총구가 거부 세력에게 옮겨 오게 된다"고 경고했다.
 
이 시장은 2일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하며 "그러면 한꺼번에 다 쓸려 나가는 거죠"라고 말했다.
 
이 시장은 새누리당의 '4월 퇴진, 6월 대선' 당론에 대해서도 "퇴진 시기를 정해가지고, 내가 언제 하겠다고 하는 것은 정말 옳지 않다"며 "예를 들어 집 안에 손님인줄 알고 잘 대접을 했는데, 알고 보니까 도둑이었다. 계속 훔치고 있다. 나쁜 짓 하고 있다. 그러다 들켰다. 그러면 바로 내쫓아야 한다. 그런데 '아, 내가 3시간만 더 있다 갈게' 이런 거랑 비슷한 거 아니냐"고 했다.
 
그는 "거기에 내부 동조자가 있어서 '아, 뭐 3시간 뒤에 간다는데 뭐 지금 잡나, 뭐 혹시 강도로 돌변할 지도 모르니까 그냥 놔두자' 이러는 거랑 비슷하다"며 "이게 지금 단순화하면 말도 안 되는 소리를 하는 거다. 그래서 이럴 때일수록 지도와 원칙을 따라서 그냥 가는 게 제일 좋다는 거다. 안 보이는데 자꾸 더듬거려서 길 찾아봤자 사실 혼선만 온다"고 말했다.
 
이 시장은 혼란에 빠진 야권에 대해서는 "사실 청와대의 작전에 지금 말려들고 있는 것이다. 이럴 때일수록 기본과 원칙에 충실해야 한다. 왜냐하면 청와대나 박 대통령, 또는 새누리당 입장에서 결코 그만두고 싶지 않다. 이 사람들은 권력을 장악하기 위해서 수백명의 사람도 쉽게 죽인 사람들이다. 쿠데타, 이런 거 과감하게 저지른 사람들인데, 국민들의 반대가 높다고 해서 순순히 물러난다는 것은 상상할 수 없는 일"이라며 꾸짖었다.
 
그는 이어 "새누리당도 마찬가지다. 이 사람들이 국민의 뜻을 존중한 게 아니라 국민을 지배한 사람들이기 때문에, 국민들의 저항이 높을 때에는 물러가는 척 하지만, 그 저항 강도가 조금만 떨어지면 반드시 되돌아온다. 지금도 사퇴하기 위해서 하는 게 아니라, 내부의 분열과 혼란을 초래하고, 시간을 끌고, 그것을 통해서 다시 복귀하려는 꿈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저들은 아주 일사분란하게 작전을 수행하고 있는데, 야권은 세 곳 아니냐? 그러니까 이게 엇박자가 날 수 있고, 그 틈을 노려서 분열작전을 일으키고, 이러니까 혼선이 자꾸 온다. 이럴 때일수록 정말 원칙에 충실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