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경필 "여야 모두 성난 민심에 혁명당하고 싶나? 탄핵부터 먼저 하라"

최근 새누리당을 탈당한 남경필 경기지사(사진)가 "새누리당이 당론 채택한 4월 퇴진은 옳지도 않고, 믿을 수도 없다"고 비판했다.
 
남 지사는 1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국회는 탄핵부터 먼저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탄핵이 법치에 기초한 '질서있는 퇴진'으로 새누리당이 당론 채택한 '4월 퇴진'은 옳지도 않고, 믿을 수도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대통령은 3차 담화에서도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았다. 대통령 스스로 아무 잘못이 없다면 왜 국회 권유로 물러나야 하는가? 이거야말로 헌법 위반이다. 앞뒤도 맞지 않고, 옳지도 않은 얘기"라고 지적했다.
 
남 지사는 이어 "자신의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대통령이 스스로 물러난다? 믿을 수 없다"며 "대통령은 검찰 수사에 성실히 응하겠다는 약속도 저버렸다. 검찰 수사를 거부했듯이, 그때 가서 퇴진을 거부하면 어떻게 할 것인가. 대통령은 이미 신뢰를 잃었다"고 꾸짖었다.
 
그는 "여야가 정치적 퇴로를 모색하려면 탄핵을 통과시킨 후에 해야 한다"며 "여야는 국민의 요구 앞에 정치적 계산을 거둬야 한다. 특히 더불어민주당과 문재인 전 대표는 뻔히 보이는 얕은 수 그만 쓰고 가슴으로 국가를 걱정하라. 그렇지 않으면 여야 모두 성난 민심에 혁명 당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