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지하철 출입구 금연 3개월]을지로3가역 일대서 마지막 캠페인



서울시 직원 등 40여명 투입...인근상가 방문 홍보 전개

잠실역·연신내역 등 유동인구 많은곳 중심, 자치구 동시 캠페인

9~10월 두달간 총 2843건 단속...영등포 425건>강서구 21건



【서울=뉴시스】이재우 기자 = 서울시가 다음달 1일 을지로3가역 등 12개 역사에서 지하철 출입구 금연구역 정착을 위한 '시·자치구 합동 현장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30일 밝혔다.



서울시는 간접흡연 피해 예방을 위해 지난 5월1일 시내 모든 지하철 출입구 10m 반경을 금연구역으로 지정했고 4개월간 계도기간을 거쳐 9월부터 단속하고 있다. 지하철 출입구 금연구역 정착을 위한 '시·자치구 합동 현장 캠페인'도 매달 1일 하고 있다.



올해 마지막 현장 캠페인이 진행되는 을지로3가역 일대는 조명, 간판상가가 밀집한 곳으로 지하철 이용자보다 배달차량 운전자, 상점 입주자의 흡연이 빈번한 지역이다.



서울시 직원, 금연구역 지킴이 등 40여명이 을지로3가역 12개 전 출입구에서 캠페인을 실시한다. 인근 상가도 방문해 홍보에 나선다.



이밖에 옥수역, 잠실역, 연신내역 등 유동인구가 많은 곳, 흡연행위·간접흡연 민원이 많았던 장소를 중심으로 25개 자치구도 동시에 현장 캠페인을 진행한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시민의 협조로 지하철 출입구 금연구역이 빠르게 정착하고 있다"며 "촛불집회와 연말모임 등으로 인파가 몰리는 공공장소에서는 모두를 위해 금연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한편 지하철 금연구역 위반 단속은 자치구가 담당한다. 9~10월 두달간 총 2843건(자치구 평균 113.7건)을 단속했다. 단속건수는 영등포구가 425건, 강서구가 21건으로 각각 최다·최저를 기록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자치구의 시행 의지, 지하철 역사 주변 환경 등에 따라 구별 단속 건수가 크게 차이가 났다"고 설명했다.



ironn108@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