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현기환 전 수석 검찰 출석…엘시티 이영복 회장 돈 받았는지 조사

 
현기환(57·사진) 전 대통령 정무수석이 부산 해운대관광리조트(엘시티) 개발 비리와 관련해 29일 오전 출석해 검찰 조사를 받고 있다.

현 전 수석은 이날 오전 10시쯤 부산지검에 도착했다. 현 전 수석은 엘시티 시행사 이영복(66·구속) 회장의 차명카드로 수차례 골프를 친 적이 있느냐는 기자 질문에 “제가 아는 사실을 검찰에서 성실히 답변하겠다”고 말했다. 이 회장에게서 거액의 수표를 받고 검찰 수사를 무마하려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검찰에서 사실대로 답변하겠다. 성실하게 조사를 받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28일 윤대진 2차장 검사는 “현 수석에게 알선수재 등 여러 가지 혐의를 두고 있다. 물어볼 게 많다”고 말했다. 현 수석에게 돈이 흘러 들어갔는지는 “조사를 해봐야 안다. 구체적 내용을 밝히기 어렵다”고 말했다. 현 전 수석은 포스코건설이 ‘책임준공’을 전제로 엘시티 시공에 참여하고, 엘시티가 부산은행을 주간사로 하는 16개 금융기관(대주단)에서 1조7800억원의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대출 약정을 받는 데 개입한 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을 받고 있다.
부산 해운대 엘시티(LCT) 비리에 연루된 혐의로 검찰에 소환된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29일 오전 부산지검 청사에 들어가면서 취재진의 질문에 받고 있다. 송봉근 기자

부산 해운대 엘시티(LCT) 비리에 연루된 혐의로 검찰에 소환된 현기환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29일 오전 부산지검 청사에 들어가면서 취재진의 질문에 받고 있다. 송봉근 기자

또 엘시티가 부산시의 특혜성 인허가와 관련해 모종의 역할을 했을 것이란 의혹을 사고 있다. 검찰은 이 과정에서 이 회장의 돈이 현 전 수석에게 흘러들어갔는지를 확인하고 있다. 알선수재는 공무원의 직무에 관해 알선 행위를 하고 그 대가로 금품 등을 수수한 사람에게 적용된다.

검찰은 그동안 이 회장과 현 전 수석, 주변 인물의 계좌를 광범위하게 추적했다. 이 회장이 자주 출입한 전국 골프장 14곳과 서울·부산의 유흥주점 3곳, 현 전 수석의 서울 자택 등을 압수수색해 자료를 분석해왔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