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옷에 나만의 시그니처를 담다…커스터 마이징 패션 브랜드, '세컨드 미닝(SECOND MEANING)' 론칭



자신이 직접 디자인한 문구, 프린트를 반영하여 세상에 단 하나뿐인 시그니처 의류를 제작할 수 있는 커스터 마이징 의류제작 패션 브랜드 ‘세컨드 미닝(SECOND MEANING)’이 론칭한다.

커스터 마이징이란 고객의 요구에 따라 제품을 만들어주는 일종의 맞춤제작 서비스로, ‘옷을 통해 사회에 의미 있는 메시지를 전달한다’는 ‘세컨드 미닝’ 브랜드의 이념에 충실한 의류제작 서비스다.

또한, 서비스 내의 판매 공간인 ‘SHOP’에선 소비자가 직접 창작한 디자인을 본인의 이름을 걸고 판매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한다.

▲ ©

▲이하 사진제공 - SECOND MEANING, 비엘엔터테인먼트


‘세컨드 미닝(SECOND MEANING)’의 메인 캠페인인 #throwthemessage는 의류의 역할이 단지 패션에 한정되지 않고 착용자를 나타낼 수 있는 중요한 수단으로 생각하며, 자신이 직접 제작한 의류를 통해 본인의 가치관을 표현하는 놀이이자 하나의 문화를 형성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 ©

▲ ©





이현석 기자 (pdfman@betanews.net)

[ IT와 게임소식, 베타뉴스에서 한방에 해결하세요. www.betanews.net ]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