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엘시티 비리 연루' 현기환 피의자로 29일 소환

부산 해운대관광리조트(엘시티) 시행사 이영복(66·구속)회장의 횡령 혐의와 정·관계 로비의혹을 수사 중인 부산지검 특수부(부장검사 임관혁)는 비리에 연루된 혐의를 받고 있는 현기환(57) 전 대통령실 정무수석을 29일 오전 10시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조사한다고 28일 밝혔다.

현 전 수석은 포스코건설이 ‘책임준공’을 전제로 엘시티 시공에 참여하고, 엘시티가 부산은행을 주간사로 하는 16개 금융기관(대주단)에서 1조7800억원의 프로젝트 파이낸싱(PF) 대출을 받는 데 개입한 것이 아닌가 하는 의심을 받고 있다. 또 엘시티가 부산시의 특혜성 인허가와 관련해 모종의 역할을 한 것 아닌가 하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현 전 수석이 이런 역할을 하고 이 회장에게서 금품을 받았는지를 확인하고 있다. 금품을 받았다면 알선수재죄가 성립된다. 알선수재는 공무원의 직무에 관해 알선 행위를 하고 그 대가로 금품 등을 수수한 사람에게 적용된다. 공무원이 아닌 경우에도 적용할 수 있다.

검찰은 570억원 횡령·사기혐의를 받고 있는 엘시티 비리의 핵심인물인 이영복(66·구속) 회장을 수사하면서 현 전 수석의 혐의 입증을 밝히는데 주력해왔다. 이 회장과 현 전 수석, 주변인물의 계좌를 광범위하게 추적하는 한편 이 회장이 자주 출입한 부산을 비롯한 전국 골프장 14곳과 서울·부산의 유흥주점 3곳, 현 전 수석의 서울자택 등을 압수수색해 자료를 분석해온 것이다.

하지만 이 회장이 로비 혐의를 부인하고 있어 혐의 입증에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현 전 수석도 “엘시티 사업과 관련해 어떤 청탁이나 압력도 행사한 적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부산=황선윤 기자 suyo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