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김무성 “박 대통령 만난 게 정치인생 중 가장 후회스러워”

최순실 국정 농단 탄핵 카드 빼든 여당 전 대표
지난 23일 대선 불출마를 선언한 김무성(사진) 전 새누리당 대표는 “다음 대선에서 진보 좌파에 정권을 빼앗기지 않기 위한 특단의 대책을 세워야 한다”며 “그걸 할 사람이 나밖에 없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그는 25일 중앙일보 및 중앙SUNDAY와의 인터뷰에서 “우리 당은 맹목적인 충성을 바치겠다는 사람들(친박)로 지도부가 장악돼 있다. 대선이 빨리 다가오면 아무런 준비 없이 당황할 것이니 나부터 준비 태세로 들어가야 되겠다고 결심했다”며 이처럼 말했다.
 
추천 기사

친노·친문·친박 패권주의 몰아내야
탄핵·개헌 엮어서 추진하는 게 옳아
문재인이 개헌에 적극 안 나서는 건
자기가 대통령 될 거라 여기기 때문

김 전 대표는 정치 역정에서 가장 후회되는 장면으로 “박 대통령을 만난 것”을 꼽았다. 그는 “탄핵과 개헌을 (패키지딜로) 엮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개헌에 미온적인 것과 관련, “자기가 대통령이 될 것이라 생각해서 그렇다”고 비판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박근혜 대통령이 사태의 심각성을 알고 있다고 보나.
“그 집구석을 내가 알 수가 있어야지…. 그분(박 대통령)은 일방적인 사고구조가 있다. ‘최순실이 내 측근이지만 잘못한 거 내가 사과했다. 그 사람 벌 주면 되지 왜 나에게까지 난리냐’ ‘좋은 마음으로 했는데 왜 이리 난리냐’고 생각할 것이다. 시간이 지나면서 사안이 생각보다 심각하다는 걸 알고 버티기에 들어간 것 아니겠나.”
지금 대통령이 누구의 조력을 받는 걸로 보이나.
“김기춘(전 대통령 비서실장)이지. 하는 해법이 딱 그 사람 스타일이다. 권력과 법에 의지하는 스타일.”
 
박 대통령 탄핵이 의결된다면 새누리당 비주류 의원 40~50명이 동조했다는 뜻이 된다. 이들을 탄핵에 앞장선 김 전 대표 주장에 동의하는 세력으로 볼 수 있나.
“그렇다. 그래서 탄핵의 결과가 중요하다.”
탈당은 하나, 안 하나.
“탈당은 나에게 어려운 일이다. 그러나 대선 승리를 위해 마지막 시간을 역산해서 그때까지 (당내 세력 교체가) 안 된다면 도리가 없다. 그런 일이 안 생기길 바란다.”
그간 야당이 오히려 탄핵에 조심스러워했고, 헌법재판소 결정 등을 우려하는데.
“문재인 전 대표는 대통령을 하야시켜 선거를 치르는 게 유리하다고 판단하니까 자꾸 그 길로 가고, 정권 퇴진시키겠다고 투쟁한다. 탄핵은 (의결)될 게 틀림없다.”
친박과 친문을 제외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까지 거론하며 모든 세력과 연대할 수 있다고 상당히 넓게 그물을 쳤다.
“패권주의자들을 정치판에서 몰아내야 한다는 생각은 평소에도 가지고 있었다. 자기들끼리만 권력을 독점하려는 비민주적 사고에 빠져 있다. 친노, 친문, 친박을 다들 그렇게 본다.”
보수 재집권을 위한 연대인가.
“그렇다. 지나간 과거 선거를 보면 연대 세력이 다 집권했다.”
반 총장은 제3지대에서 세력 구축에 나설 것이란 분석이 많다. 나중에 연대를 통해 보수대연합을 하나.
“해야 한다. 안 하면 필패인데 무슨 방법이 있겠나.”
 
김 전 대표가 탈당 안 하면 중간지대에서 반기문 총장,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 같은 사람들을 모으기 어려운 것 아닌가.
“대통령선거 본선에서 연대를 할 수 있다. 보수당과 저쪽 당이 후보 단일화를 할 수 있다. 저쪽 당(국민의당)을 진보 좌파 정당이라 볼 수 없다. 연정을 할 수 있다.”
안 전 대표나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을 만날 계획은.
“박 위원장은 수시로 전화한다. 그 양반이 자꾸 한 발짝 (더) 나가서 오해를 사게 한다. 제발 좀 그러지 말라고 얘기하지만…. 안철수도 언제든지 연락할 사람이다.”
 
김 전 대표의 불출마선언을 ‘개헌을 한 뒤 총리를 하겠다’는 뜻으로도 해석한다.
“누가 시켜준다고 되나. 그런 계산을 가지고 하면 일이 안 된다.
 
가장 후회하거나 아쉬움이 남는 결정은.
“박 대통령 만난 걸 후회한다. 노무현 대통령 시절 국회 재경위원장직을 하는데 하루는 당시 박근혜 대표가 사무총장을 맡아달라고 연락이 왔다. 안 한다고 했는데 그쪽에서 몇 번을 졸라 내가 어쩔 수 없이 그쪽으로 갔다. 나는 MB(이명박 전 대통령)와 원래 친하다. 내가 얼마나 괘씸했으면 (MB가 18대 때) 공천을 안 줬겠나.”

글=서승욱·이충형 기자, 사진=김현동 기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