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차은택 변호인 "차씨, 최순실 지시로 김기춘 만났다"

[사진 JTBC 방송 캡쳐]

[사진 JTBC 영상 캡쳐]

'문화계 황태자' 차은택(구속기소)씨가 최순실씨의 지시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만났다고 차씨의 변호인인 김종민 변호사가 27일 밝혔다.

이날 기소된 차씨의 변론을 맡은 김 변호사는 법조 취재기자들과 만나 차씨가 최순실, 김기춘 전 실장을 만나게 된 과정을 소상하게 설명했다.

김 변호사는 "최순실씨는 고영태를 통해서 알았다. 지인 소개로 연예 엔터테인먼트 회사를 하고 싶어하는 고영태를 만났다. 이후 고영태와 함께 일하면서 최순실을 만났다"고 말했다.

이어 "어느 순간부터 차은택은 최순실과 거리가 멀어졌다.광고대행사인 플레이그라운드와 관련해 차은택을 최순실이 믿지 못했고 배제됐다"고 덧붙였다.

김 변호사는 차은택씨가 김기춘 전 비서실장을 만난 것은 최순실의 지시를 받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김 변호사는 "2014년 6,7월 경 김기춘 비서실장 공관에서 차은택과 김종 전 문화부 차관,정성근 당시 문체부 장관 내정자를 만났다. 최순실이 청와대 비서실장 공관을 찾아가보라고 했으며, 10분 정도 김기춘 당시 실장과 면담을 했다고 한다"고 주장했다.
 
앞서 김 전 비서실장은 "최순실을 모른다"고 주장해 왔다.
차씨 측 주장대로 차씨가 최순실씨의 소개로 김 전 비서실장을 처음 만나게 된 것이라면 김 전 실장의 주장은 사실이 아닐 가능성이 높아진다.

하지만 김 변호사는 최순실씨와 김 전 비서실장이 서로 아는 사이인지에 대해서는 "(차씨는)어떤 경위로 연락됐는지는 모른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김기춘 전 실장은 중앙일보 기자와의 전화 통화에서 "차은택을 만난 기억은 있지만, 박 대통령이 문화융성과 관련해 한번 만나보라고 해서 만난 것이다. 최순실은 통화한 일도 없고 모르는 사람이다"라고 말했다.
또 "김종이나 정성근이 동석하지 않고 독대했다. (차씨 측이)뭔가 착각한 것 같다"고 덧붙였다. 

김승현 기자
s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