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재검표는 터무니없고 사기다”비난


도널드 트럼프 미국대통령 당선인은 녹색당이 주도하는 3개주에 대한 재검표 작업에 대해 처음으로 공식 입장을 밝혔다.

26일(현지시간) CNN등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당선인은 대통령직 인수팀을 통해 선거운동 당시에도 당선 직전까지 선거가 “조작되고 있다”며 공격을 퍼붓던 그는 현재 진행되고 있는 재검표 운동에 대해 “터무니없고”(ridiculous), “사기”(scam)라고 비난했다.

트럼프는 위스콘신, 미시건, 펜실베이니아주에 대한 녹색당 후보 질 스타인의 재검표운동을 무시해 왔지만 위스콘신주 당국이 25일 밤 사상 최초로 대통령 선거 재검표를 실시하는 한다고 발표하자 성명을 발표했다.

트럼프는 “국민은 이미 의사를 밝혔고 선거는 끝났다. 우리는 결과를 받아들이고 앞으로 미래를 바라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질 스타인의 재검표 운동에 관심을 두지 않던 트럼프는 26일 대선 라이벌이었던 힐러리 클린턴이 재검표운동에에 정식으로 합류하자 의사를 밝혔다.

이에 클린턴 선거본부 마크 엘리아스 변호사는 자신의 블로그를 통해“그 동안 선거의 투표관리 전산시스템을 변경하는 외부의 침입과 해킹의 확증이 발견된 것이 없기 때문에, 우리는 이번 재검표운동을 스스로 시작할 수가 없었다”면서 “하지만 지금은 위스콘신주도 재검표운동을 공식화한 상황이어서, 우리도 모든 국민에게 공평한 방식으로 이 재검표 과정에 참여하려 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재검표 실시대상인 3개주의 결과를 번복할 가능성이 있느냐와 관계없이 우리는 재검표과정에서 필요한 어떤 재판에도 참여할 예정이다”며 “현지 주민들의 의견을 수렴해서 선거운동이 합법적으로 제대로 치러져야한다는 원칙을 밝히는 것이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클린턴 선거본부는 “앞으로 남은 2개 주에서도 스타인의 재검표 요구에 협조해서 이를 추진하려 할 경우 합류하겠지만, 그렇다고 선거결과를 뒤집을 가능성은 거의 없다”고 밝혔다.

앞서 클린턴 비판자의 한 명이었던 질 스타인 녹색당 후보는 “위스콘신과 미시간, 펜실베이니아 등 3개 주에서 투표 총계 불일치가 나타났다”며 재검표 추진을 위한 기금 200만달러 모금 페이지를 열었다.

전문가로 구성된 한 그룹도 이들 3개 주의 개표 결과에 의문을 제기하며 클린턴 측에 재검표를 신청하라고 요구하고 있다고 뉴욕매거진이 22일 보도했다. 뉴욕매거진은 재검표 요구 시한이 위스콘신은 25일, 펜실베이니아는 28일, 미시간은 30일이라고 전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