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뭉쳐야뜬다' 멤버들, 태국서 한국 노래 떼창+만득사랑 '흥폭발'


멤버들의 흥이 폭발했다.

26일 방송된 JTBC '뭉쳐야 뜬다'에서는 정형돈, 안정환, 김용만, 김성주의 본격적인 방콕 파타야 패키지 여행기가 펼쳐졌다.

이날 멤버들은 배를 타고 차오프라야 강을 건너 태국의 전통 수상가옥 투어를 즐겼다. 또 가이드 만득이표 깨알개그와 출중한 말솜씨에 빠져들었다. 또 한국말로 기차에 대해 설명하던 만득이가 "깜빡깜빡이는"이라며 '남행열차'를 부르기 시작했고, 이를 들은 패키지 팀이 함께 노래를 떼창했다.

또 만득이 "강원도에서 유명한 것은 무엇이냐?"며 "소양강이 유명하지 않냐"고 너스레를 떨었고, 이후 다같이 '소양강 처녀'를 완창하며 분위기를 뜨겁게 달궜다. 안정환도 흥에 겨워 추임새를 곁들였고, 난데없이 울려퍼진 한국 노래가 웃음꽃을 피웠다.

만득 가이드의 활약에 안정환이 "나도 모르게 노래를 크게 불렀다. 푸처핸섭도 했어야 한다"며 감탄했고, 정형돈이 "소리 지르라고 했으면 소리도 질렀을 것"이라며 거들었다. 김용만도 "지루할 틈이 없게 해준다"며 미소를 지었다.

김은혜 기자 kim.eunhye1@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