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추미애 “朴, 국민노후자금까지 빼간 대통령”

[사진 뉴시스]

[사진 뉴시스]

추미애(사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6일 “새누리당은 이제 친박이니 비박이니 탄핵을 가지고 흥정할 시간이 없다”며 새누리당을 압박했다.

추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청계광장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퇴진 결의대회’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추 대표는 정진석 원내대표 등 새누리당 일각의 조기 탄핵 반대 주장을 겨냥해 “새누리당은 국정 혼란을 막기위해 조기 탄핵을 반대한다는 어불성설을 그만둬야 한다”고 비난했다.

그는 이어 “누가 헌정질서를 파괴했나. 누가 국정을 파탄낸 국정을 옹호했나”라며 “대통령을 엄호한 새누리당은 마지막까지 책임을 다해야 한다. 탄핵을 가결시키고 헌재는 서둘러 탄핵 절차를 완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또 “이제 박 대통령에게 출구는 없다”며 “내달 초에는 국정조사, 특검, 탄핵이 차례로 열릴 것이다. 검찰 수사로 정권과 재벌의 검경유착의 베일이 벗겨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제일모직과 삼성물산 합병을 승인해 수천억원의 평가손실을 입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국민연금을 겨냥해 “국민의 노후자금도 빼간 대통령이다”이라며 “박근혜 게이트의 공범이 이 땅의 재벌”이라고 비난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