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차 촛불집회] 서울 첫눈…촛불집회 본격화하는 오후 6시께 그칠 듯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5차 촛불집회가 열리는 26일 서울·경기도 일부 지역에 첫눈이 내리고 있다.

얼진 않겠지만 바닥 미끄러워 주의해야

기상청은 “대기 하층의 기온이 영하권인 데다 지상 기온도 영상 3도 이하로 낮기 때문에 얼어있는 눈이 비로 변하지 않고 그대로 떨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낮 12시 현재 서울의 기온은 영상 2.6도다. 서울과 경기 북부에는 눈이 비로 변하지 않고 계속 약하게 내릴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경기 남부는 낮 기온이 더 오르면 눈이 비로 변할 가능성이 높다. 예상 적설량은 경기북부, 동해안을 제외한 강원도에서 1∼3cm, 서울, 경기남부는 1cm 미만으로 많지는 않다.

촛불집회가 본격화하는 오후 6시부터는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낮 12시 기준 현재까지 서울의 강수량은 0.1mm 미만”이라며 “오후 6시정도까지는 현재처럼 눈이 내리다가 밤이 되면 강수량을 기록하지 않을 정도로 눈발이 미미할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하지만 촛불집회 참가자는 눈이나 비가 얼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있어 안전에 주의해야 한다.

이 관계자는 “적설량이 1cm이면 바닥에 살짝 깔릴 정도”라며 “사람이 많이 모이는 곳에서는 다 밟고 다니기 때문에 쌓이거나 얼지는 않겠지만 눈이 녹아 더 미끄러울 수 있다”고 말했다.

황정일 기자 obidiu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