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차 촛불집회] 첫눈 맞으며 촛불집회? “비 내려도 촛불은 끄지 못할 것”

26일 서울과 전국 곳곳에서 역대 최다 규모인 200만 명이 모이는 촛불집회가 예고된 가운데 이날 오후부터 비나 눈이 내릴 것으로 보여 날씨가 또 다른 변수로 떠올랐다.

기상청은 오늘 오후 서해안부터 비가 시작돼 밤늦게까지 전국적으로 5㎜ 안팎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경기 북부와 영서 지방에서는 1~3㎝의 눈이 쌓일 것으로 전망됐다. 대규모 도심 촛불집회가 열리는 서울 도심에서도 오후 한때 비 또는 눈이 내리거나 비와 눈이 섞인 진눈깨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특히 서울의 경우 오늘 아침 최저 기온은 0도, 낮 최고 기온은 4도로 예상돼 영상의 날씨를 보이겠지만 어제 그제 영하권 추위가 이어지면서 대기가 한기를 잔뜩 머금고 있어 비보다는 눈이 내릴 가능성이 크다는 분석이다.

이에 따라 올해 첫눈이 내리는 가운데 촛불집회가 열릴 가능성이 커졌다.

하지만 비나 눈이 촛불집회의 열기를 식히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네티즌들도 “첫눈 맞으며 촛불집회? 이런 흔치 않은 기회를 놓칠 수 없지^^” “150만 명이 우비 갖춰입고 촛불 들면 장관이겠군” “비가 아무리 내려도 촛불은 끄지 못할 것” 등의 문구를 SNS에 남기며 결의를 다졌다.

박신홍 기자 jbje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