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음악의 흥, 붓으로 그려낸 단원·혜원


손철주 지음, 김영사
284쪽, 1만4800원

손철주(62)씨는 우리 옛 그림을 소재로 글 쓰고 강의하는 이다. 『그림 아는 만큼 보인다』 『사람 보는 눈』 등 미술교양 스테디셀러를 펴낸 그가 이번에는 “옛 그림의 가만한 멋과 국악의 곰삭은 맛”을 접붙여 ‘흥(興)’ 한마디로 엮은 강연 모음을 선보였다. 지은이는 음악은 ‘소리가 그리는 그림’이요, 그림은 ‘붓이 퉁기는 음악’이란 시각에서 우리 옛 음악이 그림 속에 들어앉은 양식을 셋으로 나눠 살폈다.

첫째는 은일(隱逸). 세상과 떨어져 숨어사는 은사가 외롭지 않은 까닭은 음악이 있기 때문이다. 단원(檀園) 김홍도(1745~1806 이후)의 ‘생황 부는 소년’은 온갖 악기를 능숙하게 다뤘던 단원의 음악 감각을 보여준다. 독락(獨樂)의 아름다움이 걸출한 화면 속에 눈부시다. 둘째는 아집(雅集). 지음(知音), 지기(知己)가 녹아든 우아한 사귐의 경지다. 이인문(1745~1821)의 ‘설중방우(雪中訪友)’는 진정한 소통의 모습을 묘사하고 있다. 셋째는 풍류(風流). 멋스럽게 노는 풍경 속에 음악이 빠질 수 없다. 혜원(蕙園) 신윤복(1758~미상)의 ‘상춘야흥(賞春野興)’은 양반이 악사, 기녀와 더불어 봄놀이 하는 자태가 영화의 한 장면같다.

“옛 그림과 소리의 정분을 알면 흥이 절로 난다”는 지은이의 해박과 입담이 오달지다.


정재숙 문화전문기자 johana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