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안부 성노예 주장, 근거 없다"…캐나다유태인협회,유네스코 의견서 제출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캐나다 토론토에 위치한 '캐나다·이스라엘 우호협회'가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 신청된 일본군 위안부 관련 기록물에 대해 "홀로코스트(유태인 대학살)의 의미를 왜곡하고 있다"며 비판하는 의견서를 유네스코에 제출했다고 산케이신문이 24일 보도했다.



'캐나다·이스라엘 우호협회' 소속 회원 3명은 의견서를 통해 유네스코가 일부 회원국의 "정치적 도구가 됐다"고 비판하는 동시에 "일본군 위안부가 성노예였다는 것과 위안부가 20만명에 달했다"는 사실은 근거가 없다고 주장했다고 산케이는 전했다.



지난 5월 한국 및 중국, 일본을 포함한 8개국 14개 시민단체로 구성된 '국제연대위원회'는 일본군 위안부 관련 기록물 총 2744건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해줄 것을 신청했다. 등재 신청서에는 위안부 제도에 대해 "홀로코스트와 캄보디아의 옛 폴포트 공산정권에 의한 대학살에 필적하는 전시 중 참극이다"라는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이에 대해 '캐나다·이스라엘 우호협회'는 의견서에 "위안부 제도가 홀로코스트에 필적하는 것은 아니었다"면서 "중국이 티베트를 침략(1950년)한 것이 홀로코스트 개념에 보다 가깝다", "이보다 더 심한 것은 중국의 문화대혁명이다"라고 주장했다고 산케이는 전했다.



또 위안부 문제가 태평양전쟁의 일본인 A급 전범들을 단죄했던 극동군사재판(도쿄재판)에서도 문제가 되지 않았으며, 미 당국 조사에서도 위안부로 일한 여성 대부분에게 급여가 지급됐다면서 "위안부 성노예설"은 증명할 수 없다는 등의 내용이 의견서에 실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더해, 의견서에는 "1991년까지 위안부의 존재가 세계에 알려지지 않았다는 것은 아시아에서 '여성의 성'이 터부시 됐다는 증거로, 위안부 관련 기록물의 유네스코 등재 신청은 설득력이 없다" "위안부 문제는 전쟁 이후 경제력을 갖게 된 한국과 중국의 반일 감정을 부추기기 위한 도구다"라는 등의 주장이 실렸다고 산케이는 전했다.



chkim@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