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를 괴롭힌 남학생에게"…서울대 외국인 여교수 공개 편지

올가 페도렌코 교수.  [사진 서울대 인류학과]

올가 페도렌코 교수. [사진 서울대 인류학과]

서울대 인류학과의 올가 페도렌코 교수가 최근 ‘나를 괴롭힌 서울대 남학생에게 보내는 공개 서신’을 공개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러시아 출신의 페도렌코 교수는 지난해 가을 서울대에 임용돼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편지에 따르면 그는 지난달 5일 오후 9시쯤 교내 호암교수회관 인근을 지나던 중 한 남학생이 다가와 ‘coincidence(우연의 일치)’라는 영어 단어를 어떻게 발음하는지 물었다.

페도렌코 교수는 ‘이야기하고 싶지 않다’는 뜻을 전달했지만 그 학생은 물러서지 않고 고집을 부렸다고 한다. 그리고 한국어와 영어를 섞어가며 영어를 가려쳐 달라고 했다.

그는 “아무 외국인에게나 다가가서 무작위로 그런 질문을 던져서는 안 되는 것이며, 그건 이상한(weird) 일”이라고 하자, 학생은 소리를 지르며 한국어로 욕을 퍼부었다고 한다.

페도렌코 교수는 “불안하고 당혹스러웠으며 두려웠다”고 썼다. 이어 “몇몇 사람들이 경찰에 연락하라고 권했지만 그 대신 나는 학생에게 공개서신을 쓰고 이 일을 공론화하기로 했다”며 “성차별, 외국인 괴롭힘, 그릇된 인종적 편견에 관해 배울 수 있는 계기로 삼기 위해서다”라고 밝혔다.

그는 “당신은 나를 한 명의 인간으로 대하지 않고 백인 여성이라는 정형에 끼워 맞췄다”며 “정형은 많은 경우 잘못됐고, 당신이 어떤 이에게 접근하건 간에 그 사람을 존중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는 여성의 평등과 관련된 사안이고 인권과 관련된 사안”이라며 “서울대가 이를 고민하지 않는다면 세계적이고 다양성을 갖춘 대학으로 거듭날 수 없다”고 편지를 마무리했다.

우리말로 번역된 편지는 이곳을 클릭하면 읽을 수 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