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AI 확산…국내 텃새에서도 AI 바이러스 검출, 방역 단계 '경계'로

국내 텃새인 수리부엉이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중국에서 인체 감염, 사망 사례가 보고된 ‘H5N6’ 유형이다. 농림축산검역본부는 강원대 야생동물구조센터와 함께 강원 원주에서 발견된 수리부엉이 폐사체를 검사한 결과 이같이 확인됐다고 23일 밝혔다. 검역본부 예방통제센터 관계자는 “정확한 감염 경로는 확인되지 않았다. 원주 섬강 철새 도래지 인근에서 해당 수리부엉이가 감염된 작은 철새를 잡아먹어 발병한 것으로 추정한다”고 말했다.

텃새에서 AI 바이러스가 검출된 건 2011년 이후 처음이다. 지난달 AI 발생 첫 보고 이후 그동안 강원 내륙 지역에서 의심 신고는 없었다. AI 확산 범위가 현재 드러난 것보다는 훨씬 넓고 감염 위험 역시 클 수 있다는 의미다.

농식품부는 이날 가축방역심의회 심의를 거쳐 AI 방역 단계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했다. AI 위기 경보는 관심·주의·경계·심각 4단계다. 농식품부는 24일 가축방역심의회를 열어 전국 규모의 ‘일시 이동 중지(스탠드 스틸)’ 명령도 내릴 예정이다. 인체 감염 우려가 커짐에 따라 질병관리본부는 역학조사관을 방역 현장에 파견한 상태다.

그러나 전문가는 정부가 AI를 막을 ‘골든타임’을 이미 흘려보냈다고 지적한다. 서상희 충남대 수의학과 교수는 “바이러스 감염 이후 발병까지 2~4주 걸린다는 점을 고려하면 실제 AI 확산 지역은 더 넓을 수 있다”고 말했다.

류영수 건국대 수의학과 교수도 “10월에 철새에서 AI 바이러스가 처음 확인됐을 때 비상 체제를 갖추고 차단 방역에 나섰다면 이렇게 심각한 상황에 이르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충남·충북·전남·전북·경기에 이어 강원 지역까지 AI는 이미 전방위로 번진 상태다. 22일과 23일 경기도 포천과 충남 아산에서도 AI 의심 신고가 접수됐다. 특히 포천 지역엔 225개 농가에서 닭 1014만여 마리를 사육하는 전국 최대 양계 단지가 있다. 규모는 경기도 전체 사육량의 20%, 전국의 7~8%를 차지한다. 감염 대상 역시 철새·오리·닭은 물론 텃새까지 종류를 가리지 않는다. 지난달 28일 충남 천안 지역에서 채취한 철새 분변에서 AI 바이러스가 처음 검출된 지 불과 한 달 만이다.

류영수 교수는 “이제라도 더 많은 농장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사료·분변 차량, 대형 도축장을 중심으로 사람과 차량의 움직임을 권역별로 철저히 통제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포천·아산·세종=전익진·신진호·조현숙 기자, 정종훈 기자 newe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