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스핑크스 고양이로 속여 팔기위해 고양이 털 모두 깎은 파렴치한 분양자

[사진 CBC뉴스]

[사진 CBC뉴스]

한 분양자가 평범한 고양이를 희귀한 '스핑크스 고양이'로 속여 팔기 위해 고양이의 털을 모두 밀었다.

21일 캐나다 CBC방송은 캐나다 앨버타에 거주 중인 조앤 다이크의 사연을 소개했다. 다이크는 8주 정도 되는 고양이를 온라인을 통해 분양했다.

다이크가 분양받은 고양이는 털이 전혀 없는 스핑크스 고양이처럼 보였다. 스핑크스 고양이는 털이 없는 것처럼 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개체 수가 적어 보통 고가에 분양된다.

집으로 온 고양이는 적응을 못하고 어딘가 아픈 듯 계속 울었다. 다이크는 고양이를 데리고 동물병원을 찾았다.

수의사는 "고양이의 피부에 있는 상처는 보통 레이저나 제모제를 이용했을 때 나타나는 상처다"라고 말했다.

일주일이 지나자 고양이 몸에서는 오렌지색 털이 자라나기 시작했다.

다이크는 인권 공동체에 이 사연을 알렸다. 하지만 공동체 측은 고양이를 판매한 사람의 정확한 이름 없이는 해결할 수 있는 부분이 없다고 전했다.

김하연 인턴기자 kim.ha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