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두언 "새누리는 역적도당…김무성이 안해도 朴은 탄핵 돼"



"김무성, 새누리 안에서 싸우긴 뭘 싸워?"

"김무성과 신당 같이 안할 것"



【서울=뉴시스】강지혜 기자 = 새누리당을 탈당한 정두언 전 의원은 23일 김무성 전 대표가 대선불출마를 선언하며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앞장서겠다고 밝힌 데 대해, "김무성 전 대표가 주도하지 않아도 어차피 탄핵은 된다"고 힐난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뉴시스와 전화통화에서 "어차피 탄핵이 되게 돼 있는데 본인이 주도해서 뭣하나"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금 국민들 앞에서 탄핵에 반대한다고 하면 당선이 되겠나"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그는 더 나아가 김 전 대표의 '대선 불출마' 선언에 대해, "떡 줄 사람은 생각도 안하는데 떡 안 먹겠다고 한 것과 똑같다"며 "누가 대통령으로 뽑아준다고 했나? 그런식이면 나도 오늘 대선출마선언을 하겠다"고 비꼬았다.



그는 김 전 대표가 탈당하지 않고 당내 보수개혁에 매진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당내에서) 싸우긴 뭘 싸우나"라며 "국민들은 새누리당을 쳐다도 안 보는데…"라고 새누리당의 즉각적인 해체를 촉구했다.



그는 이어 "국민들 시각으로 보면 새누리당은 그야말로 '역적도당'"이라고 독설을 퍼붓기도 했다.



정 전 의원은 자신의 탈당 이후 행보에 대해서는 "남경필 경기지사와 함께 하기로 했다"며 "김무성 전 대표와는 빛이 바래기 때문에 같이 안 하는 것이 좋다. 그 분에 대한 이미지가 좋은 것이 뭐가 있나"라고 김 전 대표에 거듭 날을 세웠다.



jhkang@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