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기 한달여 남은 반기문 "퇴임 후 조국 위해 일할 최선의 방법 고민"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오른쪽)이 22일(현지 시간) 미 CNN 방송과 인터뷰하고 있따. [CNN 영상 캡처]

반기문 유엔사무총장(오른쪽)이 22일(현지 시간) 미 CNN 방송과 인터뷰하고 있따. [CNN 영상 캡처]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퇴임 후 조국을 위해 일할 최선의 방법을 고민하겠다"고 미국 CNN 방송 인터뷰에서 22일(현지시간) 밝혔다.

반 총장의 임기는 내달 31일까지다.

CNN 앵커 크리스티안 아만푸어는 반 총장에게 최근 한국에서 대통령 퇴진 촉구 시위가 계속되는 점을 언급하며 대선 출마 의향을 물었다.

반 총장은 "아직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할 일이 많으며, 회원국에 약속한 임기 마지막 날인 올해 12월 31일까지는 모든 시간과 에너지를 (유엔에) 쏟겠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이어 "그 후 내년 1월 1일이 오면 나와 내 가족, 우리나라의 미래에 대해 생각하고, 조국을 위해 일할 최선의 방법을 고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반 총장은 최근 한국의 혼란스러운 상황에 대해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순전히 국내 문제(domestic issues)에 대해서는 어떠한 공식 코멘트를 내놓을게 없다"면서도 "그러나 한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는 깊이 우려(grave concern)를 하면서 상황을 면밀히 지켜봐왔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에서) 일어난 일에 사람들이 좌절감을 느끼고 몹시 화가 났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덧붙였다.

CNN 앵커가 "정치적인 발언으로 들린다"고 받아치자 반 총장은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한국이 세계 평화와 안보, 인권 개선에 기여한 점이 매우 자랑스러우며, 한국이 지속해서 세계 평화와 안보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우회적으로 답했다.

유엔 사무총장이 세계에서 가장 어려운 직업이라는 데 동의하느냐는 질문에 반 총장은 "동의하지만 나는 임기 초기에 불가능한 일을 가능하게 만들겠다고 했다. 훌륭한 조직에서 일해 영광이었지만 꽤 힘든 일이긴 했다"고 답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