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순실, 박 대통령에 "자기가 아직도 공주인 줄 아나봐" 비아냥

"자기가 아직도 공주인 줄 아나봐."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실세' 최순실 씨가 박 대통령에 대해 이같은 '뒷담화'를 서슴지 않았다는 증언이 나왔다.

23일 세계일보에 따르면, 최씨 일가의 차량을 운전했던 김모(64)씨가 이같은 증언을 했다.
김씨는 최순실 씨가 박 대통령과 통화를 한 뒤 "자기가 아직도 공주인 줄 아나봐" 등의 말을 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또 최 씨가 박 대통령 취임 이전부터 박 대통령의 일상을 완전히 장악했다고도 했다.
그는 "(박 대통령 사저의) 경비원부터 전부 이쪽(최씨)에서 보냈다. 옷을 찾아오거나 돈을 (찾아)주는 것도 모두 마찬가지였다. 순실이(최순실 씨)가 시켜서 (박 대통령이 사용하는) 화장품을 사오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순실이는 (박 대통령에게 직접 어려운) 이야기를 못 하니까 (모친 임선이 씨에게) '(박 대통령에게) 이런 이야기를 하세요'라고 전화를 한다. 왜냐하면 임씨가 이야기하면 (박 대통령이) 들으니까"라고 했다.

최순실 씨가 모친 임 씨까지 앞세워 박 대통령에게 영향력을 행사해왔다는 뜻이다.
김씨는 최순실 씨가 자신의 아버지 최태민 씨로부터 "아버지 말도 안 듣는다"라는 말을 듣거나, 어머니 임씨로부터 "유연이(정유라) 엄마(최순실 씨)가 대장"이라는 말을 들을 정도로 최씨 집안에서 박 대통령에 가장 큰 영향을 미쳤다고 덧붙였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