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너무 공격적이라…" 방송에서 자신의 개 안락사시킨 주인

[사진 벨기에 TV프로그램 Vetos & Co 캡쳐]

[사진 벨기에 TV프로그램 Vétos & Co 캡쳐]

한 TV프로그램이 자신의 개가 "너무 공격적이다"라는 이유로 안락사를 선택한 주인의 모습을 방송했다.  개가 죽어가는 모습은 방송을 통해 그대로 공개됐다.

21일 동물전문매체 홀리도그타임스가 안락사를 당해 죽는 셰퍼드 개 렉스의 사연을 보도했다. 주인은 렉스가 "지난 몇 주 간 너무 공격적이다"며 안락사를 요청했다.

그러면서 주인은 렉스의 나쁜 행동들을 수의사에게 설명했다. 그는 "렉스는 사람이 다가오면 우리 엄마든 아빠든 상관없이 뛰어든다"며 "일년 동안 두번이나 사람을 물었다"고 눈물을 흘리며 설명했다.

이에 수의사는 "렉스의 폭력적인 행동은 주인의 과잉보호에서 비롯된 질투심 때문이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주인은 "렉스를 사랑하지만 더 이상함께 하지 못할 것 같다"라고 전했고, 결국 렉스는 주사를 맞고 안락사 됐다.
[사진 벨기에 TV프로그램 Vetos & Co 캡쳐]

[사진 벨기에 TV프로그램 Vétos & Co 캡쳐]

이 모습은 벨기에의 TV 프로그램의 한 에피소드로 담겼다. 방송이 공개되자 네티즌들은 "부끄러운 줄 알아라" "끔찍하다"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이에 수의사는 "해당 강아지는 너무 공격적이었고 반사회적이었다"라고 해명했지만 비난은 계속되고 있다.

김하연 인턴기자 kim.ha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