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정현 "김무성 대선불출마 억장 무너져, 분권형 개헌하면 역할할 수도"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23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김무성 전 대표 불출마에 대한 질문에 안 불출마 선언에 대해  평생 가져왔었던 꿈을 포기하는 선언한것에 대해서 오랜 인연 맺어온 제 입장에서는 억장이 무너집니다 고 말했다.오종택 기자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23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김무성 전 대표 불출마에 대한 질문에 "평생 가져왔었던 꿈을 포기하는 선언한것에 대해서 오랜 인연 맺어온 제 입장에서는 억장이 무너진다"고 말했다.오종택 기자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는 23일 김무성 전 대표의 대선 불출마 선언과 관련해 “평생 가져왔던 꿈을 포기하는 선언을 한 것에 대해 오랜 인연을 맺어온 제 입장에서는 억장이 무너진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유 여야를 막론하고 당 대표로서도 책임이 없지 않기 때문에 마음이 많이 무겁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 전 대표가) 오늘 개헌 얘기를 하셨지만 분권형 대통령제가 된다고 한다면 국가를 위해 큰 일을 할 수 있는 그런 기회들이 또 있지 않을까 싶다”며 “하늘의 뜻에 따라서 좋은 일들이 앞으로도 많이 남아있을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분권형 개헌을 하면 김 전 대표가 총리 역할을 할 수도 있다는 세간의 관측을 내포한 말이었다.

이 대표는 전날엔 탈당을 발표한 남경필 경기지사와 김용태 의원에 대해선 “기독교 신자로서 그 두 분을 위해 축복의 기도를 했다”며 “남 지사나 김 의원이나 정치인으로서 발전 가능성에 대해서 매우 높게 평가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앞서 ‘지지율’ 발언 등으로 이들과 날을 세웠지만 막상 이들이 정치적 결단을 밝히는 기자회견 후에는 덕담을 내놓고 있다.

이 대표는 김 전 대표가 “정치는 책임지는 것”이라는 발언을 통해 사퇴를 압박한 것에 대해선 “동의한다. 양심을 가지고 정치인들이 책임져야 한다”면서도 “책임져야할 때 남 탓하고 남에게 돌리는 것은 절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저도 2년 임기 중 1년 8개월을 책임지고 (임기를 단축해) 12월 21일 사퇴하는 것으로 분명히 발표했다”며 “제가 사퇴한 이후에 당에 공백이 있어서는 안되기 때문에 비대위가 됐던 전대가 됐던 의견들을 빨리 모아주는 것이 책임있는 정치”라고 주장했다. 본인이 정한 사퇴시한과 전대 일정은 접을 수 없지만 사퇴를 촉구하는 측에서 로드맵을 내놓으라는 기존 주장의 반복이었다.

야당에 대해선 “입장을 분명하게 하라”고 거듭 촉구했다. 탄핵 추진과 관련해 “검찰 수사 결과를 믿지 못해 특검을 한다면 탄핵의 근거나 요건에 맞지 않고, 검찰 수사 결과를 믿고 탄핵을 하는 거라면 특검을 할 필요가 없다”며 “야당이 명확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관련 기사
그는 당내 계파 갈등과 관련, “이명박 정부에서 친이계, 박근혜 정부에서 친박계의 행태를 봤고, 그 전에 민정계·민주계들이 해온 행태를 33년 간 지켜봤다”며 “3선 이상 대부분은 민정계, 민주계, 친이계, 친박계의 계파 오염치가 기준치보다 상당히 넘어 초·재선들 보기에 부끄럽다”고 했다.

이 대표는 "객관적으로 초·재선 의원들이 좋아하는 사람으로 비대위원장을 모시고 비대위를 구성해 새누리당이 화합·단합했으면 좋겠다"며 “저는 썩은 거름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박유미 기자 yumi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