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재인 "김현웅, 최재경 사임 당연, 총리와 장관들도 뒤따라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는 23일 김현웅 법무장관과 최재경 민정수석의 사의 표명과 관련해 "검찰을 책임지는 주무장관으로서 박근혜 대통령이 검찰을 부정하고 나섰기 때문에 사임하는 게 지극히 당연하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용산구 숙명여대에서 열린 '숙명여대 학생과 함께 하는 시국대화'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대통령은 자신이 임명한 검찰총장이 지휘한 수사를 부정했다. 행정권의 수반이 행정권의 중추를 이루는 검찰의 작용을 스스로 부정했다. 그러니 법무장관은 사임하는 게 당연하지 않겠나"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다른 장관, 국무총리도 마찬가지다. 이 분들이 비록 대통령에 의해 임명됐지만 대통령을 위해 봉사하는 사람들이 아니라 국민 모두를 위해 봉사하는 공직에 있는 분들이다. 그러면 국민들이 인정하지 않는 대통령을 위해 충성할거냐 아니면 국민들의 요구를 받들어 국민을 위해 봉사할거냐를 선택해야 한다"며 황교안 국무총리와 다른 장관들을 정조준했다.
 
문 전 대표는 "지금 이 시기 국민들의 촛불 민심을 겸허히 받아들인다면 총리와 다른 장관들도 박 대통령에게 사임을 요구해야 한다. 사임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자신들이 사퇴하는 방식으로 국민 민심에 부응해나가야 한다"며 총리와 장관들의 동반 사퇴를 촉구했다.
 
정현목 기자 gojh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