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화이자 관계자 "비아그라는 고산병 치료제 아니다"

비아그라정 [자료 약학정보원]
비아그라정 [자료 약학정보원]

남성 발기부전 치료제 비아그라의 제조사인 '화이자제약' 관계자가 '비아그라가 고산병 치료제로 사용된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화이자 관계자는 "실데라필 성분의 비아그라는 현재 국내에서 발기부전 치료를 목적으로만 적응증을 받은 전문의약품"이라며 "고산병 치료를 위한 적응증을 받지 않았다"고 23일 쿠키뉴스를 통해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해외에서 사용된 약제 중 실데나필 성분의 네바티오라는 약이 있는데, 이 약이 고산병 치료에 쓰인다. 그러나 국내에서는 판매되고 있지 않은 약물이다. 비아그라와 다른 약"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정연국 대변인은 청와대가 발기부전치료제를 구매한 사실이 알려지자 "고산병 치료를 위해 준비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청와대가 이외에도 그동안 '태반주사' '백옥주사' 등 영양·미용 주사제 등 목적과 사용대상이 불분명한 약품을 다량으로 구매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 같은 해명을 쉽게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지적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김은빈 기자 kimeb2659@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