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욕의 백범 기념관이 박정희 기념관으로 바뀐 이유

[사진 페이스북 캡처]

[사진 페이스북 캡처]

미국 뉴욕의 한인타운 플러싱 한 상가 지하에 위치한 백범 김구 선생 기념관이 박정희 기념관으로 바뀐 사실이 전해지면서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21일 한 네티즌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뉴욕의 ‘백범기념관’이 ‘박정희기념관’으로 둔갑하다니”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그는 “도대체 누가 이런 만행을 저질렀나? 그리고 백범 기념관에 전시되어 있던 그 많은 물품들은 어디로 사라졌나”라고 덧붙였다.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 역시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백범 김구 선생 기념관’은 지난 2009년 임시정부 수립 90주년과 백범 서거 60주년을 기념해 백범김구선생기념사업회 뉴욕지회가 세웠다. 매년 추모식과 각종 한인 행사가 열리는 문화공간으로 활용됐다.
 
이 기념관은 사업 뉴욕지회 회장이 사비로 운영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기념관 운영 유지가 어려워져 건물에서 나가게 됐고 그 공간에 박정희 기념관이 들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백범 기념관은 다른 장소로 이전해 운영될 예정이다.
 
문성훈 인턴기자 moon.sung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