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연아 “제가 버릇이 없어도 손을 뿌리치기까지야”…'대통령 악수 거절' 논란 해명

 
한국의 사상 첫 피겨스케이팅 금메달리스트 김연아(26)가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23일 직접 해명했다. 최근 김연아는 ‘박근혜ㆍ최순실 게이트’ 관련,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박혀 불이익을 받았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이날 서울 풍납동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2016 스포츠영웅 명예의 전당’ 헌액식에 참석한 김연아는 기자들과 만나 “최근 불거진 의혹들은 대부분 사실과 다르다”고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의 손을 뿌리쳤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일단 선을 그었다.

문제가 된 광복절 행사에 대해 김연아는 “제가 서 있던 위치가 원래 제 자리가 아니었고 분위기가 워낙 우왕좌왕했다”며 “제가 아무리 버릇이 없다고 해도 (대통령의) 손을 뿌리치지는 않았던 것으로 기억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생방송인 데다 라인도 잘 맞지 않고 어수선했다”고 설명하며 “영상만 본다면 오해를 하실 수도 있겠지만 제가 그렇게 뿌리친 기억은 없는 것으로 생각된다”고 분명히 했다.

박 대통령이 직접 참석해 화제가 된 ‘늘품체조’ 시연회에 불참한 사실과 관련해서도 뚜렷한 입장을 밝혔다.
김연아는 “그런 행사가 있는지도 몰랐다”며 “에이전시 회사에서 일정을 정한 것이라 자세히 모르고 있었다”고 답했다.

구속영장이 발부된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이 ‘김연아를 좋아하지 않는다’고 발언했다는 내용에 대해서도 그는 “보도를 통해 접했다”고만 했다. 다만 “제가 직접 그런 것을 느낀 부분이 아니기 때문에…”라고 말끝을 흐렸다.

김연아는 “지금 여러 이야기가 나오고 있지만 보도가 나오기 전에는 아무런 생각이 없었다”며 “이야기들이 자꾸만 커지는 것이 걱정스럽다”고 밝혔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