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연아 "대통령 손, 의도적으로 뿌리치지 않았다"

 

"박근혜 대통령 손을 뿌리치지 않았다."

'피겨 여왕' 김연아(26)가 최근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스포츠 선수들까지 불똥이 번진 상황에 대해 입을 열었다.

김연아는 23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2016 스포츠영웅 명예의 전당 헌액식에 참석했다. 역대 최연소로 스포츠 영웅이 된 김연아는 동계 선수로는 최초로 명예의 전당에 올랐다. 대한체육회는 지난 2011년부터 명예와 자긍심을 고취한 체육인을 스포츠영웅을 선정해왔다. 2011년 첫해 손기정(마라톤), 김성집(역도)을 시작으로 2013년 서윤복(마라톤), 2014년 민관식(체육행정), 장창선(레슬링), 2015년 양정모(레슬링), 박신자(농구), 김운용(체육행정) 등 8명이 체육회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관련 기사

김연아는 지난해에도 12명의 최종 후보에 선정됐고 인터넷 팬 투표에서도 82.3%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아 1위에 올랐다. 하지만 50세 이상을 후보로 한다는 선정위원회의 방침에 따라 스포츠영웅이 되지 못했다. 올해부터 나이 제한이 없어지면서 스포츠영웅이 됐다.

김연아는 2004년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주니어 그랑프리 시리즈에서 1위에 올라 한국 피겨 선수 최초로 공인 국제대회 메달을 땄고 2006년 ISU 시니어 그랑프리에서는 한국 피겨 최초로 그랑프리 파이널 우승을 이뤘다. 2010년 밴쿠버 올림픽 금메달, 2014년 소치 올림픽 은메달을 획득하며 세계 피겨계를 이끄는 스타가 됐다. 또 2018년 평창 겨울올림픽 유치위원회 홍보대사로 활동하며 올림픽 유치를 이끌었고, 현재도 대회 조직위원회 홍보대사, 집행위원을 맡고 있다.
김연아 전 선수가 헌액식장에서 대한체육회로부터 스포츠 영웅의 헌액패를 받은뒤 얇은 미소를 짓고 있다. 김진경 기자

김연아 전 선수가 헌액식장에서 대한체육회로부터 스포츠 영웅의 헌액패를 받은뒤 얇은 미소를 짓고 있다. 김진경 기자

김연아는 "그동안 스포츠영웅에 선정되신 분들은 체육계 원로 분들인데, 나는 많이 어리고 턱없이 부족하다"며 "의미 있고 값진 삶을 살라는 격려와 응원의 뜻으로 받아들이겠다. 한국 스포츠 발전에 헌신하고 평창 올림픽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한 역할도 하겠다"고 했다.

김연아는 최근 '늘품체조 논란'에 중심에 서 있었다. 늘품체조는 최근 '최순실 게이트'로 구속된 차은택씨가 만들고 문화체육관광부가 거액을 투자해 보급한 체조다. 지난 2014년 11월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의 주도로 만들어진 늘품체조 시연회 행사에는 박근혜 대통령을 비롯해 손연재와 '도마의 신' 양학선이 참석했다. 이 때 '피겨여왕' 김연아도 참석 요청을 받았지만 일정상 참석하지 않았고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미운털이 박혔다는 주장이 나왔다. 김연아는 이날 "(늘품체조) 행사가 있었는지도 몰랐다. 보도가 나오기 전까지는 전혀 몰랐다"며 "불이익을 당했다는 것에 대해서는 직접적으로 느끼지 못했다. 얘기가 커지는 것에 대해 걱정스럽다"고 했다.
 
지난해 광복절 행사에서 박근혜 대통령의 손을 뿌리쳤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무대에 오르기 전 그 자리가 내 자리가 아니었다. 생방송이어서 우왕좌왕했다"며 "내가 아무리 버릇이 없어도 대통령의 손을 뿌리치지 않았을 것이다. 서 있는 줄이 안 맞아서 우왕좌왕하다보니 그런 일이 생겼다. 오해할만한 상황이긴 하지만 뿌리치거나 그런 것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스포츠 선수들이 도마 위에 오른 것에 대해서는 "제가 뭐라고 할 입장은 아닌 것 같다. 나도 그렇고 다른 선수들도 그렇고 일이 부풀려진 것은 걱정"이라고 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