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교 학생부 접속 인증절차 2단계로 강화…입력 주체도 '담임 등 담당교사만' 명시

학생부 수정이나 정정을 위한 교육행정정보시스템(NEIS·나이스) 접속 인증 절차가 강화된다. 수정 내역은 매 학년 학생부 마감 후 5년간 보관된다. 또 학생부 기재방식이 결과 중심에서 학생의 성장과 학습과정중심으로 바뀐다.

교육부 ‘학교생활기록부 기재 개선방안’ 마련
기재 방식도 학생의 성장과 학습과정중심으로 전환

교육부는 23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학교생활기록부 기재 개선방안’을 마련했다.

개선안에 따르면 앞으로는 교사가 학생부 기재를 위해 나이스에 접속하려면 2단계 인증 절차를 거쳐야 한다. 1단계 개인공인인증서로는 조회만 가능하고 2단계로 보안카드나 자동응답전화(ARS), OTP카드 인증을 한 번 더 거쳐야 조회와 입력이 가능하다. 지금까지는 공인인증서로 나이스에 로그인하면 조회와 입력을 모두 할 수 있었다.

학년 초에 부여한 권한을 바꾸거나 추가로 권한을 부여할 경우에는 학교장 결재를 거쳐 교육(지원)청에 보고해야 한다. 학생부 접속 권한 부여 현황은 교육청과 교육지원청에서 상시 모니터링한다.

학생부 기록 수정 내역은 매 학년 학생부 기록이 마감된 뒤 5년 동안 보관되고, 학기 중 이뤄진 모든 수정 이력이 남게 된다. 강순나 교육부 교수학습평가지원팀장은 “광주 모사립여고에서 발생했던 학생부 조작 사건 같은 일이 다시 발생하는 걸 막기 위해 마련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학생부 기재 방식도 학생의 성장과 학습과정을 종합적으로 기록하는 방식으로 바뀐다. ‘교내상 수상실적’은 학교별로 사전등록 된 교내상에 한해 수상 경력을 기재할 수 있고, 학생과 학부모의 진로희망을 구분해서 적었던 ‘진로희망사항’은 학생의 진로희망과 희망사유만 적게 된다.

‘교과학습 발달상황’은 학생의 수업 참여 태도와 노력, 교과별 성취기준에 따른 학습 목표, 자기주도적 학습에 따른 변화와 성장 정도를 중심으로 기재하고 방과후학교 내용은 강좌명과 이수시간만 기재해야 한다. 사교육을 유발한다고 논란이 됐던 ‘자율탐구활동’은 사교육 개입 없이 학교 내에서 학생 주도로 수행된 연구에 한해 주제와 참여 인원, 소요 시간을 기재하게 바뀐다.

‘독서활동’은 학생이 읽은 책의 제목과 저자만 기록하고, ‘행동특성 및 종합의견’란은 ‘~이 우수함’ ’~이 탁월함' 같은 포괄적이고 추상적인 표현 대신 학생 개개인의 학습 활동 과정, 성취 수준에 따른 특성, 학습발달 정보에 대해 구체적으로 기재해야 한다. 대신 방과후활동은 교사별 기재 수준 차이를 줄이기 위해 강좌명과 이수시간만 기재한다.

학생부 입력 주체도 명확히 했다. 앞으로 진로희망사항, 창의적 체험활동의 자율활동과 봉사활동, 행동특성 및 종합의견은 담임교사가, 동아리 활동은 지도교사가, 교과학습발달상황 세부능력과 특기사항은 교과 담당교사와 담임교사가 입력한다.

교사 간 학생부 기재에 편차가 심하다는 지적에 따라 서술형 정성평가 항목을 중심으로 표준 가이드라인도 제시한다. 내년 1월부터 ‘학생부 기재 요령’과 다양하고 풍부한 ‘서술형 항목 기재 예시’를 현장에 보급하고 연수도 강화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광주 모 사립여고에서 학생부 조작사건이 발생한 이후 전국 2378개 고교를 대상으로 학생부 권한 관리 실태를 전수조사 했고, 그중 나이스 접속 권한 부여가 적절하지 않은 206개교에 대해 현장 조사를 실시했다. 강순나 팀장은 “권한 변경 횟수가 많은 105개 학교에 대한 추가 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부적정한 사례가 여러 건 발견된 학교는 교육청에서 자체 감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전민희 기자 jeon.minh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