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아그라, 고산병 해결? 오히려 악화…권장 안 해" 주장 나와

사진=명승권 교수 페이스북 캡처
사진=명승권 교수 페이스북 캡처

청와대가 23일 비아그라는 고산병을 예방하는 차원에서 구매했다고 해명한 가운데, 이를 반박하는 주장이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명승권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비아그라가 고산병을 악화시킨다는 임상시험 결과가 있다"며 "예방이나 치료를 위해 권장되지 않는다"고 했다.

이와 함께 그는 해당 주장이 담긴 논문의 링크를 게재했다.

이를 본 한 네티즌은 명 교수의 주장을 두고 "혹시 청와대가 '고산병 악화'를 '약화'로 잘못보고 해명한게 아니냐'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김은빈 기자 kimeb2659@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