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아그라=고산병 치료제’라는 청와대 해명 확인해보니…

비아그라정 [자료 약학정보원]

비아그라정 [자료 약학정보원]

비아그라정 60개, 팔팔정 304개. 지난해 12월 청와대가 구매한 남성 발기부전 치료제들이다.

23일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실이 청와대 의약품 구입 현황을 공개하면서 박근혜 대통령이나 국정 수행과 큰 관련이 없어보이는 이들 약품에 대한 논란이 커졌다. 그러자 정연국 대변인은 기자들과 만나 "아프리카 순방에 대비해 고산병 치료제로 쓰기 위해 (비아그라를) 구입했다. 하지만 한 번도 쓰지 않아 그대로 남아 있다"고 해명했다. 박 대통령은 지난 5월 에티오피아와 우간다, 케냐 등 아프리카 3개국을 순방한 바 있다. 이 순방에 앞서 직원들의 고산병 치료 용도로 비아그라를 구매했다는 것이다.

고산병은 낮은 지대에 있다가 고도가 높은 해발 2000~3000m 이상 고지대로 이동하면 산소가 희박해지면서 나타나는 이상 증세다. 두통과 구토는 물론 수면 장애와 호흡 곤란도 겪을 수 있다. 대개 고산병 치료에는 산소캔을 공급하는 경우가 많다. 또한 비아그라 같은 발기부전 치료제도 쓰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청와대의 해명은 사실일까. 전문가들은 해당 비아그라가 정확히 어디 쓰였는지는 모르지만 고산병 치료용으로 쓸 수 있는 건 맞다고 밝혔다. 혈관 확장 기능이 있어 호흡 등을 도와줄 수 있다는 것이다. 이성호 동탄성심병원 비뇨기과 교수는 "국내 여행자들도 고산 지대에 갈 때는 예방적으로 처방 받아서 가는 경우도 있다. 비아그라와 복제약인 팔팔정의 효과는 거의 똑같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약 구매 과정에서의 문제 등은 지적을 받았다. 강동우 성의학연구소장(성의학 전문의)는 "산악인들이 비아그라를 많이 쓴다는 이야기는 많이 들었다. 혈관 확장제로 고산병 증세에 도움이 될 수는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부작용이 있는 약인데 대면 처방 없이 많은 사람에게 사용하려고 했던 건 문제가 될 수 있다. 굳이 전문적인 고산병 치료제 대신 비아그라와 팔팔정을 살 이유가 있었는지도 의문이다"고 말했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