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현웅 법무장관, 최재경 민정수석 동반 사의 표명

김현웅(57) 법무부장관과 최재경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박근혜 대통령에게 동반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23일 뒤늦게 확인됐다.

이날 김 장관은 ”지금의 상황에서는 사직하는게 도리라고 생각해 11월21일 사의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대통령이 형사 사건 피의자로 입건되고, 대통령이 검찰 수사를 거부하는 사상 초유의 사태에 책임을 지겠다는 의미다.

박 대통령은 아직 두 사람의 사표를 수리할 지 여부에 대해 결정하지 않았다.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법무부 장관과 민정수석이 사의를 표명한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대통령의 수용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추천 기사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