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청래, 남경필 겨냥 "과거를 잊은 그대, 비겁하다" 맹비난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최근 새누리당을 탈당한 남경필 경기도지사를 겨냥해 “비겁하게 굴지마라”고 비난했다.


정 전 의원은 지난 22일 자신의 트위터에 ‘과거를 잊은 그대에게’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이와 함께 경기지사 후보 시절 남 지사의 연설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남 지사는 “경기도의 아들 남경필이 대한민국의 딸 박근혜를 지켜내겠습니다”라고 야심차게 포부를 밝히며 박 대통령에 대한 충심을 드러냈다.

정 전 의원은 “박근혜를 욕하고 있는 당신. 당신에게 욕 나오는 이유를 알고나 있소?”라며 “당신은 정녕 대한민국의 딸 박근혜를 헌신짝처럼 버리려 하십니까?”라고 했다.

이어 그는 남 지사를 비롯, 연일 박 대통령을 향해 쓴 소리를 마다하지 않는 새누리당 비박계 김무성 전 대표, 유승민 의원 등에게도 “당신들도 박근혜 정권 탄생의 공범들이다. 이제와서 혼자만 살겠다고 딴소리하지마라”며 “새로운 정당 만들지도 말고 정계은퇴하라”고 비판했다.

김은빈 기자 / kimeb2659@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