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진학명목 학부모에게서 돈 받은 중학교 야구감독 구속

충남지역 중학교 야구부 감독이 진학과 관련해 학부모로부터 억대의 돈을 받았다가 구속됐다.

충남 부여경찰서는 23일 고등학교 야구부 특기생 선발과정에서 혜택을 주겠다며 학부모에게 금품을 받은 혐의(사기 등)로 A중학교 감독 B씨(47)를 구속했다고 23일 밝혔다.

B씨는 2014년 2월부터 올 6월까지 “고등학교 진학을 위해 고교 야구부 감독에게 인사해야 한다”며 학부모 21명에게서 1억6000만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B씨는 이 돈을 유흥비와 도박에 탕진한 것으로 드러났다.

B씨는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신생 야구부에 지원하는 야구용품을 가로챈 혐의도 받고 있다. KBO가 야구용품 업체에 글러브 등 장비 구입비용을 송금하면 업체 관계자 등과 짜고 물품을 받은 것처럼 속인 뒤 현금으로 전환해 3400만원을 가로챘다. 학교 관계자는 B씨가 횡령한 돈 가운데 600만원을 기숙사 부지 매입비용으로 사용하기도 했다.

B씨는 지난해 고교생 학부모로부터 대학에 야구 특기생으로 입학하게 해 달라는 청탁과 함께 2500만원을 받아 일부를 대학 감독에게 전달한 사실도 확인됐다. 2013년부터 A중학교 감독을 맡아온 B씨는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지난 9월 사직서를 제출했다.

경찰 관계자는 “B씨에게서 돈을 받은 학교 관계자와 대학 감독도 불구속 입건했다”며 “관계기관에 야구용품을 직접 전달하는 방식으로 제도를 개선하도록 건의했다”고 말했다.

홍성=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