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무성 전 대표 "대선 출마의 꿈 접는다"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긴급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김무성 새누리당 전 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긴급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새누리당 김무성 전 대표가 대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23일 오전 김 전 대표는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제 정치인생의 마지막 꿈이었던 대선 출마선언을 접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정식 출마선언을 하지 않았지만 많은 사람들이 권유했고 저도 많은 번민을 해왔지만 내려놓고자 한다”며 “박근혜 정부 출범에 일익을 담당했던 사람으로서, 새누리당 직전 당 대표로서 지금의 국가적 혼란에 책임을 통감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이어 “앞으로 국가적 혼란 수습을 위해 무너진 헌정 질서 회복을 위해 헌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비록 박근혜 정권은 실패했지만 이것이 위대한 대한민국 실패로 이어지지 않도록 제 모든걸 바치겠다. 보수의 썪은 환부를 도려내고 합리적인 보수 재탄생의 밀알이 되고자 한다”고 했다.
 
관련 기사

김 전 대표는 회견 말미에 당나라 고승 장사(長沙) 스님의 '백척간두진일보 (百尺竿頭進一步 ), 시방세계시전신( 十方世界是全身)'을 인용하며 "백 척 높이의 흔들리는 장대 위에서 한 발 더 내딛는 그 때 비로소 새로운 세계가 열린다"고 했다.

다음은 기자들과의 일문일답.
 
앞으로 당 내에선 어떤 역할을 할 것인가.
“지금 비상시국회의 중에 나왔다. 박근혜 대통령은 국민과 새누리당을 배신했다. 헌법을 심대하게 위반했다. 국가는 법으로 운영돼야 한다. 헌법을 위반한 대통령은 탄핵받아야 한다. 야당이 탄핵에 대해 잔머리 굴리면서 주저하고 있는데, 새로운 보수 만들고 또 국민에 대한 책임을 지기 위해서 새누리당 내에서 탄핵 발의를 앞장서려고 한다.”
직접 탄핵 발의를 주도한다는 뜻인가.
“그렇다. 저뿐 아니라 비상시국위원회에서 같이 할 것이다.”
발의는 언제쯤 할 것인가.
“오늘부터 시작하면 곧 되지 않을까 한다. 시간을 정해놓고 하는 건 아니다.”
탄핵 찬성자가 몇 명이나 될까.
“숫자 계산하지 않고 옳은 일을 하기로 했다. 새누리당에서 탄핵 추진부터 하겠다.”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을 논의한다는데.
“지도부 사퇴, 그 다음이 비대위 구성이다. 비대위 구성을 전제로 이야기해보자 그래서 ‘3대3 모임(중진협의체)’이 시작됐다. 그런데 비대위원장에게 전권을 주는 비대위 구성은 돼야만 한다.”
불출마 선언과 개헌 주도하겠다는 것이 상관 있는 건가.
“지금 7번째 대통령 하에서 5년마다 한 번씩 이런 일이 반복되고 있다. 이번 국정농단 사태를 끝으로 국민들에게 이런 괴로움을 드리면 안되겠다. 그 문제의 끝은 개헌이라고 생각한다.”
친박계 핵심 최경환 의원 등과 만났다는데.
“정진석 원내대표가 얘기해서 만났다. 문제 해결의 접점을 찾기 위해 만나자고 해서 만났다. 비대위 구성을 전제로 '3대3' 만들어보자 그렇게 얘기했다. 잘 진전은 안되고 있다.”
다음달 20일에 이정현 대표가 지도부 사퇴 못 박은건 괜찮은건가.
“아니다. 지도부는 즉각 사퇴해야 한다.”
불출마 선언은 언제부터 고민했나.
“기자회견 한 것으로 받아들여주시길 바란다.”
탈당은 안하나.
“아까 질문에 다 대답했다.”

최선욱·박유미 기자 yumi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