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무성 전 대표, 대선 불출마 선언… “박대통령 탄핵 앞장서겠다”

 
여권 대선주자인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가 23일 “지금의 국가적 혼란사태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며 대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이어 김 대표는 “박 대통령이 국민과 새누리당을 배신했다”며 “탄핵 발의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김 전 대표의 대선 불출마 기자회견 전문.
 
김무성 전 대표의 대선 불출마 기자회견 전문
저는 오늘 제 정치인생에 마지막 꿈이었던 대선출마의 꿈을 접고자 합니다.
 
정식 출마 선언은 하지 않았지만 그전에 많은 사람들이 권고했고, 저 역시 많은 고민과 준비를 해왔습니다.
 
박근혜 정부 출범에 일익을 담당했던 사람으로서, 새누리의 직전 당 대표로서, 지금의 국가적 혼란 사태에 대해서 책임을 통감하기 때문입니다.
 
정치는 책임질 때 책임을 져야합니다. 저부터 책임지고 내려놓겠습니다.
 
앞으로 국가적 위기 수습을 위해 무너져내린 헌정질서를 복원시켜내고자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비록 박근혜 대통령은 실패했지만, 이것이 위대한 대한민국의 실패로 이어지지 않도록 저의 모든 것을 다 바치겠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으로 인해 초래된 보수의 위기가, 보수의 몰락으로 이어지는 것을 방치할 수는 없습니다. 보수의 썩은 환부 도려내고 합리적인 보수 재탄생의 일환이 되고자 합니다. 이를 바탕으로 양 극단의 정치를 배제하고, 민주적 협치를 만드는 데 앞장서고자 합니다.
 
김 무 성  올림
 
관련 기사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