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아그라도 靑 구매 약품 목록에…정연국 대변인 "고산병 치료제…순방 대비 준비"


청와대가 국민 세금으로 발기부전 치료제를 구매한 사실이 확인돼 논란이 되고 있다. 청와대는 “대통령의 아프리카 순방시 고산병 치료를 위해 준비했다”는 입장이다.

23일 김상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받은 '의약품 구입 내역 자료'에 따르면 청와대는 지난해 12월 한국화이자제약의 비아그라를 60정(37만5000원) 구매했다. 같은달 비아그라의 복제약인 한미약품 팔팔정 50밀리그램을 304개(45만6000원)도 샀다.

비아그라는 대표적인 발기부전 치료제로 성인 남성에게 치료용으로 처방돼 왔다. 팔팔정은 비아그라와 성분이 똑같다. 청와대는 또 한국노바티스의 니코틴엘 TTS10 등 금연보조제를 대량으로 구매하기도 했다.
 
추천 기사

이와 관련, 청와대는 "아프리카 순방시 고산병 치료를 위해 준비했는데 한 번도 안 써 그대로 있다"고 밝혔다. 올 5월 박근혜 대통령은 에티오피아ㆍ우간다ㆍ케냐 등 아프리카 3개국을 순방한 바 있다. 3개국 수도는 1000∼2000m 고원에 위치해 있다.

정연국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순방을 함께 간 분들은 알지 않느냐. 비아그라는 발기부전 치료제이기도 하지만 고산병 치료제이기도 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