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손흥민 침묵…토트넘도 유럽 챔피언스리그 16강 진출 실패

손흥민(토트넘)이 유럽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무대를 누볐지만 공격포인트를 올리는데 실패했다. 토트넘도 챔피언스리그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토트넘은 23일 프랑스 모나코 루이 2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2017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E조 5차전 원정 경기에서 AS모나코(프랑스)에 1-2로 패했다. 1승1무3패(승점 4)를 기록한 토트넘은 E조 3위에 머물러 남은 CSKA 모스크바(러시아)와 경기 결과에 관계없이 탈락이 확정됐다. 2위 레버쿠젠(독일)이 최종전 AS모나코전에서 지면 레버쿠젠, 토트넘의 승점이 같아지지만 이 경우 두 팀간 대결에서 승점이 높은 팀이 16강에 올라가는데 토트넘이 레버쿠젠에 1무1패로 열세다.

손흥민은 전반 6분 중앙선 부근에서 델레 알리의 침투 패스를 받아 골키퍼와 결정적인 기회를 맞았지만 볼 터치가 길어져 득점에 실패했다. 이후에도 별다른 공격 기회를 만들지 못했던 손흥민은 후반 20분 최전방 공격수 빈센트 얀센과 교체됐다. 토트넘은 후반 3분 지브릴 시디비에게 헤딩 선제골을 내줘 불안하게 출발했다. 후반 7분에 델리 알리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공격수 해리 케인이 성공시켜 1-1 균형을 맞췄지만 곧바로 토마 르마흐에게 추가골을 내주면서 무릎을 꿇었다. 영국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5.73점으로 가장 낮은 평가를 내렸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