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다우존스 1만9000선 돌파…뉴욕증시 3대지수, 이틀째 사상 최고치 경신

뉴욕증시가 ‘트럼프노믹스’에 대한 기대감으로 이틀 연속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트럼프노믹스는 도널드 트럼프(70)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공약한 법인세 감세, 1조 달러(약 1200조원) 규모의 대형 인프라 재건 사업 등 향후 미 행정부의 경제정책을 일컫는다.

22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일 대비 67.18포인트(0.35%) 상승한 1만9023.87에 거래를 마쳤다.

S&P 500 지수는 4.76포인트(0.22%) 높은 2202.94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7.49포인트(0.33%) 오른 5386.35에 장을 마감했다.

특히 다우존스와 S&P 지수는 장 개장 직후 각각 1만9000선과 2200선을 단숨에 뛰어넘었다, 이로써 3대 지수는 이틀연속 일제히 최고치를 갈아치우는 진기록을 수립했다.

이날 뉴욕증시는 미국 내 부동산 경기 지표가 예상치보다 양호한 것으로 발표되면서 상승흐름을 이어갔다. 미국 부동산중개인협회가 발표한 10월 기존주택 판매량은 지난달 대비 2% 늘어난 560만 채(연간 환산 기준)를 기록했다. 2007년 2월 이후 9년여 만에 가장 많은 수치다.

종목 별로는 미국 내 이동통신 1위 사업자 버라이즌을 비롯한 통신 업종이 2% 넘게 오르며 가장 큰 상승 폭을 기록했다.

뉴욕 애널리스트들은 트럼프의 재정지출 확대와 기반시설 투자 증가, 세금 삭감 등 정책 기대가 다시 살아나며 증시로 자금이 유입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다만 일부 애널리스트들은 트럼프의 구체적인 정책이 발표되지 않은 상황에서 주가가 과도하게 오르는 측면이 있다며 증시 상승세가 지속할 수 있을지는 의문이라고 설명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