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최순실, 박근혜 당선 전부터 일상 완전 장악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1979년에 새마음봉사단 총재 자격으로 축사를 했던 '제1회 새마음제전'. 이날 행사 개회 선언을 한 최순실 당시 새마음대학생총연합회장(단국대 대학원 1년)이 한양대 운동장에서 박 대통령과 친밀하게 대화를 나누고 있다. 당시 박 대통령은 27세, 최순실은 23세였다. [사진제공=JTBC 화면 캡처]

국정 농단의 장본인 최순실(60)씨가 박근혜 대통령 취임 전부터 대통령의 일상을 완전히 장악했었다는 증언이 나왔다.

최씨는 또 박 대통령에 대한 자신의 절대적인 영향력을 유지하기 위해 박 대통령과 박지만ㆍ근령 남매의 접촉을 철저히 차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일보는 23일 최순실 일가의 운전기사로 17년간 일한 김모(64)씨가 최씨가 박 대통령에게 영향력을 미치기 위해 이 같은 방법을 사용했다는 주장을 보도했다.

김씨는 인터뷰에서 “박 대통령 사저의 경비원부터 전부 이쪽(최씨)에서 보냈다. 옷을 찾아오거나 돈을 찾아주는 것도 모두 마찬가지였다”며 “순실이가 시켜서 (박 대통령이 사용하는) 화장품을 사오기도 했다. 저 사람(박 대통령)은 영원한 공주”라고 말했다.
 
추천 기사

김씨는 또 “순실이는 박 대통령에게 직접 어려운 이야기를 못 하니까 모친 임선이씨에게 ‘이런 이야기를 하세요’라고 전화를 한다”며 “임씨가 이야기하면 박 대통령이 들으니까”라며 최씨가 임씨도 앞세워 박 대통령에게 영향력을 행사해왔다고 했다.

그는 또 최순실씨가 고 최태민씨로부터 “아버지 말도 안 듣는다”거나 임씨로부터 “유연이 엄마가 대장”이라는 말을 들을 정도로 최씨 일가 내에서 박 대통령에 주도적으로 영향을 미쳤다고도 했다.

김씨는 특히 최씨가 박 대통령과 통화한 뒤 “자기가 아직도 공주인 줄 아나봐”라고 말하는 등 박 대통령에 대한 뒷담화도 서슴지 않았다고 전했다.

그는 최씨나 최씨 일가를 어떻게 봐야하냐는 질문에 대해 “악마라고 보면 된다”며 “어떻게 보면 아버지(최태민) 때부터 박 대통령의 정신과 마음, 영혼까지 다 빼앗은 사람들”이라고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