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지금 탄핵 표결하면 아슬아슬

중앙일보가 22일 새누리당 소속 의원 129명 전원을 대상으로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 소추안이 본회의에 상정될 경우 어떤 입장을 취할 것인지 긴급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 109명 중 30명이 찬성하겠다고 답했다.

국회 통과에 새누리 최소 29명 필요한데 30명 “찬성”
여당 전수조사 109명 응답…“고민 중” 답한 49명 변수

49명은 ‘찬성할지 반대할지 고민하고 있다’거나 ‘밝힐 수 없다’고 했고, 반대하겠다고 응답한 의원은 30명이었다. 대통령에 대한 탄핵 소추안 의결을 위해선 국회의원 재적 3분의 2(200명)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 등 야 3당 소속 의원(165명)과 야당 성향 무소속 의원(6석) 등 171명이 한 사람의 이탈도 없이 찬성한다고 가정할 때 새누리당에서 29명이 찬성해야 탄핵 소추안이 의결된다.
추천 기사
무기명 투표로 진행되는 탄핵 소추안 표결 시 찬성하겠다고 밝힌 응답자 30명 중 일부가 마음을 바꾸거나 야당에서 이탈표가 발생할 경우 탄핵 소추안이 부결될 수 있는 상황이다. 그래서 마음을 아직 결정하지 못했다는 49명의 최종 선택이 대세를 가를 전망이다. 설문에 응한 109명 중 범친박계는 69명, 비박계는 40명이었다. 비박계 40명 중엔 탄핵 찬성이 26명(탈당한 김용태 의원 포함), ‘고민 중’이라고 답한 이가 12명이었다. 탄핵 반대는 2명뿐이었다.
 
관련 기사

범친박계 69명 중에서도 4명은 탄핵에 찬성한다고 응답했다. 37명은 고민 중이라고 했고, 분명하게 반대한다고 밝힌 이는 28명이었다.

새누리당을 탈당할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엔 5명(김 의원 포함)이 탈당하겠다고 답했다. 28명은 ‘ 고민 중’이라거나 ‘모르겠다’고 했고, 76명은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했다.

서승욱·전수진·유지혜 기자 ss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