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와대만 바라본 관료들, 이젠 민생만 보고 일하라”

2010년 11월 프랑스 국립도서관 사서들은 일간지에 대통령에게 항의하는 성명을 냈다. 당시 니콜라 사르코지 대통령이 이명박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외규장각 의궤를 한국에 돌려주기로 합의한 것에 대한 반발이었다. 임대 방식을 취하긴 했지만 사실상 영구반환으로 그간 지켜온 원칙에 어긋난다는 게 그 이유였다. 프랑수아 미테랑 대통령이 1993년 의궤 한 권을 상징적으로 반환하려 할 때도 이들은 눈물로 막아섰다.

청와대, 부처 간부 인사 장악
공무원 눈치보기 극에 달해
청와대 마비되자 정책 마비

지난해 10월 최상목(현 기획재정부 제1차관) 대통령비서실 경제금융비서관은 전국경제인연합회 측과 네 차례 회의를 열었다. 안종범 당시 경제수석으로부터 문화재단(미르)을 즉시 만들라는 지시를 받고서였다. 검찰의 공소장에 따르면 당시 최 비서관은 자금을 출연하기로 한 기업 명단을 전경련에 전달하고, 문화체육관광부에는 정해진 기일까지 재단 설립 허가를 내 달라고 요청했다. 최 차관은 “사업의 내막을 모르는 상황에서 상관의 지시에 따랐을 뿐”이라고 말했다. 범법 혐의는 없어 참고인 조사에 그쳤지만 현직 엘리트 관료까지 국정 문란 사건의 ‘도구’로 쓰였다는 점에서 세종 관가에 미친 파장은 적지 않았다.

헌법(7조 1항)은 ‘공무원은 국민 전체에 대한 봉사자이며, 국민에 대하여 책임을 진다’고 규정하고 있다. 공무원의 사명은 주권자인 국민을 바라보고 일하는 것이란 의미다. ‘공무원의 신분과 정치적 중립성은 법률이 정하는 바에 의하여 보장한다’(7조 2항)고 명시한 것 역시 이를 위해서다.

하지만 최순실 국정 문란 사건을 전후한 공직사회의 대응은 헌법 정신과는 거리가 멀었다. ‘VIP(대통령)의 뜻’이란 한마디에 합리적 의심과 견제는 생략됐다. 대신 상명하복의 논리만 작동했다. 국정 농단을 기획한 이들은 대통령의 사조직이었지만 여기에 행정의 표피를 씌워 실제 정책으로 집행한 주체는 훈련된 전문 관료집단이었다.

윤증현 전 기재부 장관은 “관료는 누가 뭐래도 국가의 최후의 보루인데 이런 상황이 생겨 안타깝다”며 “이럴 때일수록 국민을 보고 자기 본연의 업무인 민생을 챙겨야 신뢰를 회복할 수 있다”고 말했다.

공직사회는 자괴감과 함께 무력감을 토로하고 있다. 한 경제부처 간부는 “대통령의 ‘나쁜 사람’이란 한마디에 과장급조차 내쳐진 게 현실 아니었나. 누가 그 자리에 있었더라도 결국 눈 막고 귀 막으면서 주어진 지시에만 따랐을 것”이라고 말했다.

‘무력한 공직사회’의 밑바탕에는 지나치게 비대한 청와대, 그리고 상대적으로 왜소해진 부처가 자리 잡고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진단이다. 이명박 정부 이후 각 부처 간부의 인사권은 사실상 장관의 손을 떠났고, 박근혜 정부 들어서는 이 기조가 더욱 강해졌다.
 
“인적쇄신만으로 한계…공적 시스템 바꿔야”

청와대 조직은 확대되고, 파견·전출되는 부처 공무원은 늘었다. 게다가 파견된 공무원은 원래 부서로 복귀할 때 ‘승진’이라는 당근을 받았다. 곧바로 장차관으로 복귀하는 경우도 늘었다. 각 부처 공무원들의 ‘청와대 눈치보기’가 공고화한 이유다.

이처럼 기형적인 정부 작동 구조는 청와대가 마비되자 곧바로 국정공백이란 ‘부메랑’으로 돌아왔다. 22일 국무회의 역시 후임 부총리 지명으로 사실상 ‘경질’된 유일호 부총리가 주재하는 어색한 상황이 벌어졌다. 한·일 군사비밀정보보호협정(GSOMIA)과 ‘최순실 국정 농단 특별법안’ 같은 주요 안건이 처리됐지만 진지한 검토나 논의가 이뤄지기는 애당초 어려웠다.
관련 기사

이런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 각 부처는 사실상 일손을 놓고 있다. 현원 1000여 명의 청와대 리스크가 완충장치 없이 100만여 명의 공직사회 리스크로 전환한 것이다.

원로들이 이번 사태를 정치적으로 수습하는 것과 함께 정부 시스템도 손을 봐야 한다고 지적하는 건 그래서다. 고건 전 총리는 “인적 쇄신만으론 한계가 뚜렷하고, 공적 시스템 쇄신이 있어야 국정 동력을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조민근·하남현 기자 유성운 기자 jm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