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단독] 탄핵 반대 ‘절대 친박’ 28명…무기명 투표가 변수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탄핵 소추안이 국회 본회의에 상정될 경우 찬반 의사를 묻는 본지 긴급 설문조사에서 ‘찬성하겠다’는 응답(30명)과 ‘밝힐 수 없다’ ‘고민 중’(49명)이란 응답을 합친 숫자는 79명이었다. 분명하게 반대 의사를 밝힌 의원은 30명뿐이었다.

“일부 친박, 투표 땐 찬성할 수도”

당연히 ‘반대’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이는 친박계 의원들 중에서도 일부는 “양심의 자유가 있는데 왜 내가 입장을 공개해야 하느냐”며 ‘밝힐 수 없다’고 응답했다. 이런 사정을 고려하더라도 그동안 “소속 의원 129명 중 친박계가 80명을 넘는다”고 분석돼 온 당내 지형은 이미 깨졌다는 평가다. 확실하게 반대표를 공언한 ‘절대 친박’ 의원들의 숫자가 예상을 밑돌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응답에 응한 친박계 의원들의 반응에서 심상치 않은 기류가 흘렀다. “개인적으로는 찬성표를 던질 수 없는 처지이지만 국민 정서와 국가의 혼란을 생각하면 무작정 반대할 수만도 없다”고 말한 이가 적지 않았다. 친박계 의원 중 탄핵 소추안에 찬성표를 던지겠다고 밝힌 4명 중엔 당직을 보유한 의원도 있었다. 또 언제든 박 대통령의 편에 선다는 의미에서 ‘절대 친박’으로 불리는 의원도 포함됐다. 하지만 이들은 “정치라는 것은 여론을 따라가야 한다”며 찬성 입장을 밝혔다. 설문조사에 응한 범친박 69명 중 탄핵 반대는 28명이다. 비박계 의원은 대부분 확실한 탄핵 찬성파였다. 설문에 응한 40명 중 탄핵 찬성자가 26명이나 됐고, ‘고민 중’이라는 답변은 12명, 탄핵 반대는 2명에 불과했다. 탄핵에 찬성한다는 한 비박계 의원은 “국민 100명 중 95명이 지지하지 않는 상황에서 대통령이 어떻게 계속 자리를 지킬 수 있겠느냐”며 “그러면 당도 죽고 대통령도 죽는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탄핵 소추안이 당장 본회의에 올라올 경우 결과는 아슬아슬한 상황이다. 박 대통령의 탄핵 소추안 의결을 위해서는 이날 탈당한 김용태 의원을 포함해 최소 29명의 새누리당 의원이 찬성표를 던져야 한다. 본지 설문조사에 확실하게 찬성하겠다고 응답한 의원은 30명이었다. 탄핵 소추안이 확실히 의결된다고 보기는 어려운 수준이다. 익명을 요청한 친박계 의원은 “야 3당에서도 친문재인 세력의 독주를 견제하기 위한 이탈표가 10표 이상 나올 수 있다고 본다”며 “언제 탄핵 소추안이 상정될지 모르지만 표결이 진행될 무렵의 사회 분위기에 따라 부결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정반대의 우려를 하는 이들도 있었다. 탄핵 소추를 위한 표결이 무기명으로 진행된다는 점 때문이다. 친박계 핵심 관계자는 “무기명 투표는 해 봐야 결과를 안다”며 “여당에서, 특히 친박계에서 의외의 찬성표가 많이 나올 수도 있다”고 예상했다.
 
관련 기사

본지 설문조사에 응한 한 친박계 의원은 “만약 투표자의 신원이 드러나는 기명투표라면 난 기권하거나 반대할 것”이라며 “하지만 무기명 표결이기 때문에 정말 엄청나게 고민하고 있다”고 털어놓았다. 그는 “솔직히 이번 최순실 국정 농단건은 탄핵돼야 맞는 사안 아니냐”고도 되물었다.

박유미·이지상 기자yumi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