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예능서 '막장 범죄 영화'로 재구성된 '최순실 게이트'…"세계적인 망신"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로 대통령 하야를 요구하는 집회가 한 달 째 이어지는 한국의 상황은 주변국에서도 큰 화제 거리다.

일본의 한 시사예능 프로그램은 ‘최순실 게이트’를 영화 예고편처럼 재구성해 방영했다.

한국 이슈에 대한 일본 반응을 취합하는 유튜브 채널 ‘지금을 살자’는 지난 19일 해당 방송의 최순실 게이트 언급 부분을 편집해 한국어 자막과 함께 공개했다.


 
 


영상은 최순실씨가 검찰에 구속되고 박근혜 대통령이 유영하 변호사를 선임해 검찰 조사를 거부하고 있는 과정을 재구성했다. 제목은 ‘코리아레이지’로, 일본의 유명 영화배우 겸 감독 기타노 다케시의 작품 ‘아웃레이지’(2010)의 패러디다. ‘아웃레이지’는 일본 폭력조직들간의 세력다툼과 복수극을 다룬 범죄드라마로, 다양한 악인들이 등장하는 영화다.

영상은 “대통령님 큰일 났습니다! 최순실씨가 체포됐습니다!”라는 대사로 시작해 ‘한국 사상 최대 정치 스캔들’, ‘현직 대통령 검찰 조사’ 등의 자막으로 박근혜 대통령이 위기에 처했음을 보여준다.

이어 “조사를 연기시켜 시간을 벌어야 한다”고 말하는 대통령 변호인 유영하 변호사, ‘대통령을 조종하는 키맨’ 최순실씨 등 관련 인물들이 차례로 소개된다.

 

유 변호사에게는 ‘부패ㆍ부정ㆍ부도덕 대통령 선임 변호사’이라는 설명이 붙었고, 차은택 감독은 ‘땅에 떨어진 유명 프로듀서’, 고영태씨는 ‘놀아난 카리스마 호스트’라고 소개됐다.

로비스트 린다 김이 ”내 말만 들으면 된다“면서 F-35 전투기를 구입하는 장면 등 확인되지 않은 정황들도 사실인 것처럼 가상 예고편에 포함됐다.

촛불집회에 모인 국민들의 모습이 등장하고 ‘올겨울 최고의 화제작’, ‘가장 나쁜 놈은 누구?’, ‘전원 악인!? 코리아레이지’라는 자막이 겹쳐지며 영상은 끝난다.

영상을 접한 국내 네티즌들은 “망신도 이런런 망신이 없다”, “세계적인 망신이다”라며 부끄러워 하면서도 “저렇게 웃고 떠들어도 사실이니 뭐라고 할 수가 없다”, “정말 영화로 만들면 1000만 관객은 기본일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해당 영상은 SNS와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사이트를 통해 꾸준히 확산되고 있다.

백수진 기자 peck.soo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