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파리서 또 대형 강도…카타르 여성 보석 60억원 어치 빼앗겨


프랑스 파리 북쪽의 간선도로에서 복면 강도가 고급 승용차에 타고 있던 카타르 여성 2명으로부터 500만 유로(약 63억원) 상당의 귀중품을 강탈해 달아났다.

22일(현지시간) BBC는 경찰 소식통을 인용해 자매로 알려진 두 여성이 파리 북쪽의 르 부르제 국제공항에서 운전기사가 모는 벤틀리 차량을 타고 파리로 가는 도중 인근 고속도로에서 복면을 쓴 강도를 만났다.

강도 두 명은 이들에게 최루 가스를 뿌리고 보석 등 소지품 전부를 강탈해 달아났다.

사건이 발생한 구역은 교통 정체가 심한 곳으로 고급 차량 및 부자로 보이는 외국인 승객들이 수차례 강도를 당한 곳이라고 BBC는 전했다.

킴 카다시안이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한 다이아몬드 반지.
 


 앞서 지난달에는 미국 유명 방송인 킴 카다시안이 머물던 파리 고급 레지던스에 5인조 강도단이 침입해 400만 유로(약 50억원) 상당의 반지와 500만 유로(약 62억원)에 달하는 보석함 등 110억원이 넘는 현금과 보석을 빼앗아 달아났다.

지난 8월엔 사우디아라비아 공주가 파리 시내에서 강도 2명에게 폭행당한 뒤 100만 유로(약 12억 4000만원) 상당의 스위스제 명품시계를 빼앗기는 등 파리에선 외국인을 상대로 한 강ㆍ절도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다.

프랑스 정부는 외국인 관광객을 상대로 한 강ㆍ절도 사건 예방을 위해 파리 안팎 유명 관광지와 관광지 접근로 등에 추가 경찰력을 투입하고 감시 카메라를 설치하겠다고 발표했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