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톡톡! 글로컬] 첫 단추 잘못 끼운 월미도 모노레일 ‘미운 오리새끼’ 되나

최모란 내셔널부 기자

최모란
내셔널부 기자

인천 월미도에 있는 월미은하레일은 853억원이 투자됐지만 부실시공으로 개통도 못하고 철거됐다. 은하레일은 당초 2009년 8월 개통을 목표로 추진됐다. 하지만 부실시공 논란이 일었고 2010년 시험 운행 중 각종 사고가 이어지면서 인천시는 2014년 사업을 아예 접었다. 대신 이곳에 민간 자본을 유치해 모노레일 사업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에따라 우선사업자로 선정된 ㈜가람스페이스를 중심으로 특수목적법인 인천모노레일㈜이 지난해 8월 설립됐다. 하지만 사업이 지지부진하면서 개통 일정이 당초 올해 8월에서 내년 3~4월로 미뤄졌다. 최근엔 내년 5월로 또다시 연기됐다.

사업이 주춤한 가장 큰 이유는 인허가 절차 때문이다. 월미은하레일 부실 시공 논란을 겪은 교통안전공단 등이 안전성을 꼼꼼하게 따지면서 지난 9월에야 건축허가 등 각종 행정 절차가 완료됐다. 차량 궤도 제작·설치 등 나머지 일정까지 고려하면 내년 5월이나 개통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문제는 이 과정에서 190억원으로 예상됐던 공사비가 260억원으로 뛰었다는 것이다. 수익성을 높이기 위해 역사 벽면에 LED 광고판을 만들고 엘리베이터를 설치하는 한편 시스템 보완을 위한 공사비 등이 추가되면서 사업비가 36.8%나 올랐다.

그러나 인천모노레일의 자금 조달 방안은 뚜렷하지 않다.

사업비가 늘면서 계약 내용이 바뀌거나 개통 일정이 또다시 연기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인천교통공사는 “인천모노레일이 대출과 투자유치를 통해 인상된 사업비를 메울 예정”이라며 “내년 5월에 개통하겠다는 사업자의 의지가 강하다”고 했다. 하지만 인천모노레일의 재정 상태를 걱정하는 목소리도 여전히 높다. 최근 열린 인천교통공사 행정사무감사에서 시 의원들은 “모노레일 사업이 정상적으로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월미은하레일은 지역 주민에게 경제활성화의 꿈이었다. 그 꿈이 무산된 후 나온 게 모노레일 사업이다. 사업이 더 늦어지지 않도록 인천시·인천교통공사는 자금조달방안 등을 철저히 살피고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최모란
내셔널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