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롯데면세점, 한류 웹드라마 만드는 이유

롯데면세점이 한류 웹드라마를 직접 제작한다. 국내 대표 엔터테인먼트 기업 11곳과도 손잡았다.

외국관광객 유치 위해 직접 제작
연예기획사 11곳과도 업무 협약

롯데면세점은 22일 서울 잠실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 웹드라마 ‘첫 키스만 일곱 번째’ 제작 발표회를 열었다. 드라마는 모바일 기기나 웹으로 어디서든 시청할 수 있는 형식의 콘텐트다. 롯데면세점이 기획과 제작을 직접 맡았다.

드라마의 배경은 면세점. 여직원인 주인공(이초희 분)과 7명의 남자 주인공 사이의 에피소드를 다룬다. 멜로에서 막장, 스릴러, 액션까지 에피소드마다 다양한 장르로 선보일 예정이다. 이를 위해 내노라 하는 한류 스타들이 총출동한다. 롯데면세점의 홍보 모델인 최지우, 이민호, 이준기, 박해진, 지창욱, 이종석, 옥택연(2PM), 카이(EXO) 등이 출연한다.

이날 행사에는 중국·일본·동남아 현지 70여개 여행사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들은 21일부터 3일간 팸투어 일정을 소화하며, 롯데월드타워 전망대도 견학한다. 롯데면세점은 이들과 여행상품 개발을 위해 협력할 예정이다. 제작 발표회에 앞서 롯데면세점은 SM·JYP·YG 등 국내 11개 엔터테인먼트기업과 ‘한류 발전과 국내 관광산업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식’을 했다. 양측은 한류 콘텐트의 지속적인 개발과 관광객 유치 등 국내 관광산업 발전을 위해 공동으로 협조할 계획이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