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정치 보복 없다’…힐러리 각종 스캔들 덮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취임 후 대선 라이벌이었던 힐러리 클린턴의 ‘이메일 스캔들’과 ‘클린턴재단’ 등과 관련한 수사를 추진하지 않기로 했다고 트럼프 정권 관계자들이 22일(현지시간) 밝혔다.

MSNBC 뉴스쇼 ‘모닝조’ 프로그램에 나간 켈리앤 콘웨이 인수위 수석 고문은 “공화당의 리더이기도 한 대통령 당선인이 취임식도 하기 전에 클린턴에 대한 기소를 추진하고 싶지 않다고 말한다면 이는 다른 공화당 의원들에게 매우 강력한 메시지”라고 말했다.

대선 레이스 기간에는 자신이 대통령에 당선되면 “클린턴을 감옥에 보내겠다”고 위협했지만 이는 선거 구호였을 뿐 정치 보복에 나서지 않겠다는 입장을 정한 것이다.

이는 대선 기간 최대 정적이었던 밋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의 국무장관 발탁 움직임과 툴시 가바드 민주당 하원의원의 유엔주재 미국대사 검토 등에 이어 적극적 통합 행보의 일환으로 풀이된다.

트럼프는 대선 기간 이메일 스캔들 등을 거론하면서 “클린턴을 감옥에”라는 구호를 연발했다.

특히 대선 TV토론에서 클린턴이 “트럼프와 같은 기질을 가진 사람은 우리나라를 담당하지 않는 게 좋다”라고 비판하자 “대통령이 되면 특검 수사를 해 클린턴을 감옥에 보내겠다”고 위협하기도 했다.

하지만 그는 지난 8일 대통령 당선 뒤 CBS와의 인터뷰에서 “클린턴이 나쁜 짓을 했다”면서도 “특검 수사를 해 클린턴 부부를 다치게 하고 싶지는 않다. 그들은 좋은 사람들”이란 입장을 표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