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issue&] 1년만에 관객 260만명…아시아 예술 중심지 우뚝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 개관 1주년을 맞아 다양한 문화행사를 선보이고 있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은 1년 만에 문화예술 중심지로 자리매김했다. [사진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 개관 1주년을 맞아 다양한 문화행사를 선보이고 있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은 1년 만에 문화예술 중심지로 자리매김했다. [사진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하 ACC)이 오는 25일 개관 1주년을 맞는다. ACC는 개관 이후 전시 33종, 공연 82종, 교육 97종 등을 선보이며 1년 만에 관람객 260여만 명이 다녀가는 등 문화예술 중심지로 자리매김했으며, 아시아 문화에 대한 교류·교육 및 연구를 통한 상호이해 증진과 세계 문화 창작 및 제작자들이 화합하고 생각을 나누는 통합 플랫폼 역할을 해왔다.

국립아시아문화전당

ACC는 개관 1주년을 맞아 다양한 문화행사를 선보이고 있다. 문화콘텐트 창작자와 제작자들 간의 국제교류행사, 시민을 위한 ‘2016 개관1주년 페스티벌’이 열리고 있다. ‘아시아를 위한 심포니’ 공연 페스티벌 등 국제행사를 11월 한 달 간 선보이고 있다. 또 시민들을 위해 ACC 일대에서 각종 공연과 플리마켓 등 야외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ACC는 ‘아시아 전통오케스트라’ 공연 등 아시아 국가 간 교류와 문화협력 활동을 펼쳐왔다. 아셈(ASEM) 문화장관회의 등을 개최해 대한민국 문화예술의 위상을 높였다. 아시아 관련 기관과 협력을 통해 아시아 문화를 세계에 알리는 역할도 했다.

ACC는 아시아 문화예술에 대한 아카이브를 구축해 문화자원을 확보하고 창제작센터 같은 창·제작 시스템 및 국제적 유통 네트워크를 통해 세계 진출 판로를 확보하고 있다. 또 미디어아트·뉴미디어·융복합 분야 전문가들과 ‘ACT(Arts & Creative Technology) 페스티벌’을 국제적 행사로 키웠다. .

이뿐 아니라 ACC는 모든 계층이 즐길 수 있는 대중 공연, 지역 협력공연 사업 등을 통해 지역과 소통에도 나서고 있다. 어린이 문화시설 ‘어린이문화원’도 자랑거리다. 시민아카데미 등 시민 교육 프로그램도 운영해 열린 문화공간으로 시민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문의 1899-5566.

김승수 객원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