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issue&] 쿠션 하나면 미모 유지 OK!…전세계 여성의 화장 문화를 바꾸다

아모레퍼시픽 C-Lab은 2008년 1세대 쿠션부터 현재 4세대 쿠션까지 15 차례 이상 제품을 업그레이드하며 쿠션의 핵심 기술력을 진화시켜 왔다. 해외 주재 연구소와의 협업을 통해 글로벌 고객을 위한 현지 맞춤형 제품도 출시하고 있다. [사진 아모레퍼시픽]

아모레퍼시픽 C-Lab은 2008년 1세대 쿠션부터 현재 4세대 쿠션까지 15 차례 이상 제품을 업그레이드하며 쿠션의 핵심 기술력을 진화시켜 왔다. 해외 주재 연구소와의 협업을 통해 글로벌 고객을 위한 현지 맞춤형 제품도 출시하고 있다. [사진 아모레퍼시픽]

지난해 미국의 유력 경제 전문지 포브스가 선정한 100대 혁신기업(The World’s Most Innovative Companies)에 한국의 뷰티 기업인 아모레퍼시픽이 이름을 올렸다. 아모레퍼시픽은 첫 등장과 동시에 28위에 랭크돼 굴지의 글로벌 기업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눈길을 끌었다.

아모레퍼시픽의 쿠션은 선크림과 메이크업 베이스, 파운데이션 등 기초 메이크업 제품을 특수 스펀지 재질에 흡수시켜 팩트형 용기에 담아낸 멀티 메이크업 제품이다.

쿠션은 대한민국에서 탄생한 제품이다. 서구권 중심이었던 기존의 미(美)의 패러다임을 바꾸며 우리나라 뷰티 업계의 위상을 한 단계 높인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아모레퍼시픽은 지난 10여 년간 집약된 쿠션 개발 노하우를 바탕으로 기술연구원 내에 쿠션 기술만을 집중적으로 연구하는 조직인 ‘C-Lab’(Cushion Laboratory)을 2015년 7월 설립한다. C-Lab에선 쿠션 외에 파운데이션·프라이머·파우더까지 다양한 제형의 메이크업 제품 개발에 강점을 가진 연구원들이 모여 쿠션 연구에 몰입하고 있다. 고객 분석 및 상품 연구 등 기술 외 분야의 전문가들도 함께 모여 혁신적인 쿠션 제품의 개발을 위한 연구에 매진하고 있다.

그 결과 아모레퍼시픽 C-Lab은 2008년 1세대 쿠션에서부터 현재의 4세대 쿠션에 이르기까지 총 15 차례 이상 제품을 업그레이드(AD)하며 쿠션의 핵심 기술력을 지속적으로 진화시켜 왔다. 해외 주재 연구소와의 긴밀한 협업을 통해 글로벌 고객들의 생활 환경 및 니즈에 적합한 현지 맞춤형 제품도 출시하고 있다. 예를 들어 중국에선 피부 보정에 대한 고객의 숨은 니즈를 찾아내 이니스프리·에뛰드하우스 등을 통해 베이스 쿠션 제품을 개발했다. 아세안(ASEAN) 국가에선 라네즈 브랜드를 통해 고온 다습한 현지 기후 환경에 필요한 보송보송한 타입의 쿠션 제품을 출시해 성과를 보이고 있다.

오늘날의 쿠션이 있기까지 처음부터 탄탄대로가 펼쳐진 것은 아니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완성된 메이크업 위에 지속적으로 자외선 차단제를 덧바르고 깔끔한 수정 화장에 공들여야 하는 여성의 고민을 알고 있었지만 쉬운 방법으로 언제 어디서나 덧바를 수 있으면서 완벽하게 메이크업을 보완해주는 복합형의 제품을 만들기는 쉽지 않았다”면서 “쿠션의 탄생은 의외의 곳에서 시작됐다. 아모레퍼시픽 연구원의 눈에 ‘주차 도장’이 들어오면서부터”라고 설명했다.
미국 뉴욕 버그도르프 굿맨 백화점 설화수 매장에서 소비자가 아모레퍼시픽 쿠션을 사용해보고 있다.

미국 뉴욕 버그도르프 굿맨 백화점 설화수 매장에서 소비자가 아모레퍼시픽 쿠션을 사용해보고 있다.

액체가 흐르지 않고 균일하게 주차 티켓에 찍히는 도장. 이는 연구원들에게 새로운 인사이트를 주었다. 연구원들은 주차 도장에서 시작된 아이디어를 하나씩 실제 제품으로 적용해 나갔다. 2008년, 이전엔 볼 수 없었던 새로운 제품인 스탬프(Stamp, 도장) 타입의 자외선 차단제가 탄생했다. 발포 우레탄 폼의 스펀지를 내장해 액상의 자외선 차단제를 흐르지 않고 머금도록 했다. 이를 팩트형 용기에 담아 휴대성을 높인 후 전용 퍼프를 내장, 언제 어디서든 편리하게 덧바를 수 있도록 했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가벼운 질감으로 고르게 펴 발리면서도 휴대가 용이하며 사용 후 손을 씻지 않아도 되는 깔끔함 등 고객의 자외선 차단제 사용 패턴과 니즈를 최우선으로 고려한 그 어디에서도 찾을 수 없었던 제품”이라고 말했다.

자연스러우면서 완벽한 피부를 구현하기 위한 핵심 기술은 바로 쿠션의 ‘스펀지’(담지체)에 있다. 아모레퍼시픽 관계자는 “재질과 경도, 두께, 포어(pore, 구멍) 사이즈 등 스펀지가 가진 다양한 요소들을 3600번 이상 연구하고 실험하는 치열한 노력 끝에 최적의 스폰지를 찾아 아모레퍼시픽 1세대 쿠션 제품을 완성했다”면서 “C-Lab이 개발해 오늘날 아모레퍼시픽 쿠션 제품에 실제 적용된 혁신 기술은 2016년 10월 기준 전 세계에서 177건의 특허를 출원하고 26건의 특허를 등록하며 세계적으로 혁신성이 입증된 바 있다”고 전했다.
뉴욕 세포라 매장에서 소비자가 아모레퍼시픽 쿠션을 사용해보고 있다.

뉴욕 세포라 매장에서 소비자가 아모레퍼시픽 쿠션을 사용해보고 있다.

한편 지난 21일 아모레퍼시픽은 자사 쿠션에 담긴 독자적 혁신 기술력을 쉽고 재미있게 전달하는 ‘쿠션의 진실’(The Truth of Cushion) 캠페인을 시작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이 캠페인을 통해 최고의 쿠션을 현명하게 선택하기 위해 여성들이 꼭 체크해야 할 쿠션의 핵심 조건과 그 속에 숨은 기술들을 차례로 밝히고 있다.

아모레퍼시픽 쿠션에 숨겨진 혁신 기술력에 관한 자세한 이야기는 아모레퍼시픽 쿠션 마이크로 사이트(www.thetruthofcushion.com)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좋은 쿠션 고르는 법
얇고 고르게 밀착되는
균일성 가장 신경 써야
자연스런 피부표현 가능

아모레퍼시픽의 쿠션 전문가들이 이야기하는 쿠션 고르는 팁! 세 가지 중 첫 번째는 처음부터 끝까지 얇고 고르게 피부에 밀착되는 제품이다. ‘처음부터 끝까지 얇고 고르게 밀착되는’ 균일성은 그야말로 쿠션의 핵심! 쿠션을 갓 구매했을 때부터 거의 다 사용할 때까지 퍼프로 스펀지의 내용물을 취하는 매 순간 피부 표현에 적당하면서도 충분한 내용물이 고르게 묻어나야 한다. 그래야 언제든 얇고 가벼우면서도 빈틈없이 피부에 밀착되어 뭉침없고 자연스러운 피부 표현을 완성할 수 있다. 또한 처음부터 끝까지 내용물이 고르게 묻어나기 때문에 같은 용량을 가진 다른 쿠션들과 비교해 훨씬 오랜 기간 사용할 수 있어 경제적이다.

배은나 객원기자 bae.eunn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